딥엑스

 

딥엑스(DeepX)100억 원 규모의 자금 유치에 나선다.

 

올해 초 시리즈 A를 완료한 AI 반도체 기업 딥엑스가 연말에 추가 투자를 나설 예정이다.

 

연말 후속 투자액은 최소 50억 원에서 최대 100억 원 사이로, 이번 투자를 바탕으로 차세대 신경망처리장치(NPU) 기술을 고도화하는 데 주력하겠다는 입장으로 투자 받은 자금은 기술 개발에 쓸 계획이다.

 

2021년 상반기까지 ASIC(주문형반도체) NPU 시제품에 대한 검증을 완료한 이후 시제품 고객사 시연을 거쳐 양상화를 추진할 계획이다.

 

딥엑스는 시리즈 A45억 원의 자금을 유치했고, 마그나인베스트먼트, 캡스톤파트너스, 신한은행, 패스파인더H, 동문파트너스 등이 투자사로 참여했다.

 

현재까지 시드 라운드(Seed Round) 투자 6억 원을 포함해 총 51억 원의 투자를 유치했다.

 

딥러닝 알고리즘 경량화 기술을 보유한 벤처기업인 딥엑스는 딥러닝 연산처리를 돕는 NPU를 개발해 양산화하는 데 초점을 맞추고 2018년 코모시스템이라는 이름으로 시작해 2019년 현재의 딥엑스로 사명을 변경했다.

 

딥엑스를 설립한 김녹원 대표는 애플에서 수석 연구원 출시능로 애플의 아이폰 시리즈, 아이패드, 애플워치 등에 사용되는 시스템 반도체인 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를 직접 개발한 시스템 반도체 분야의 기술자다.

 

IBM 왓슨 연구소에서 딥러닝 하드웨어 프로세서 개발에도 참여했다.

 

딥엑스는 설립 3년차임에도 NPU 기술 국산화를 인정받아 다수의 기술 혁신에 대한 수상했고 지난해에는 NPUAI 기술과 관련된 20여개의 특허를 국내외 출원했다.

 

또한 2020년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출범시킨 차세대지능형반도체 기술개발사업에서 초저전력 NPU 기술개발 과제의 총괄기관으로 선정됐다.

 

이를 통해 IoT 기기에 활용되기 위한 실시간 인공지능 추론연산 AI 반도체 개발을 주도한다.

Posted by Beginstart 비긴스타트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