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제트

 

 

증강현실(AR) 아바타 서비스 제페토를 운영하는 네이버제트가 외부투자를 유치했다.

 

네이버제트는 빅히트 엔터테이먼트, 와이지인베스트먼트, 와이지플러스로부터 총 1199879만 원의 투자금을 유치했다고 공시했다.

 

빅히트가 약 70, 와이지인베스트먼트와 와이지플러스가 약 50억 원을 투자했다.

 

빅히트 엔터테이먼트는 방탄소년단의 소속사이며 와이지인베스트먼트와 와이지플러스는 와이지엔터테이먼트의 투자사와 광고 계열사다.

 

지난 5월 스노우의 100% 자회사 형태로 물적분할한 네이버제트는 제페토라는 3D 아바타 소셜 플랫폼을 운영한다. 제페토는 AR, 3D, 얼굴인식 기술을 활용해 소셜 플랫폼을 서비스 하고 있다.

 

이용자가 직접 자신의 아바타를 커스터마이징 할 수 있다는 특징을 내세워 Z세대(1990년대 중반부터 2010년대 후반에 출생한 세대)를 중심으로 사용자를 타케팅했고 전 세계 가입자는 약 15000만 명에 달한다.

 

이용자는 제페토월드에서 게임, 채팅, 셀카 등 활동이 가능하고 지난 6월에 아이돌 그룹 블랙핑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공연과 팬미팅이 취소되자 가상 팬미팅을 제페토에서 개최했다.

 

이번 투자는 코로나19 여파로 비대면 문화가 확산하면서 ICT기업이 AR, VR(가상현실) 기술 개발에 열을 올리고 있는 가운데 빅히트, 와이지 등 엔터테인먼트 업계가 AR시장을 선점하기 위한 포석으로 보인다.

 

코로나19 확산 이전까지만 해도 AR, VR 서비스는 전용 기기로 게임 등 일부 콘텐츠를 즐기는 용도로 쓰였으나 코로나19 확산으로 대면 서비스에 제한이 생기면서 AR·VR 기술을 접목한 '실감형콘텐츠'도 주목받고 있다.

 

또한, 제페토에 자체 크리에이터(창작자) 플랫폼 '제페토 스튜디오'를 출시해 이용자들이 의상과 아이템을 제작·판매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네이버제트에 따르면 지난 5월 기준, 스튜디오에 등록된 창작자 수는 6만 명이며 이들이 직접 판매 등록한 아이템은 약 2만종 이상으로 매출액은 총 8억 원에 달한다.

 

엔터테이먼트 기업들은 나이키, 디즈니, 헬로키티 등이 비즈니스 포트포리오에 이름을 올리고 협업사례를 쌓고 있다는 점을 높이 산 것으로 알려졌다.

Posted by Beginstart 비긴스타트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