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경북 중소기업 전망 / 사진=중소기업중앙회 대구경북본부

대구경북의 중소기업 경기전망이 하락세로 접어들었다. 4월 이후 6개월 만이다.

 

중소기업중앙회 대구경북지역본부에 따르면, 지난 915일부터 921일까지 대구경북 중소기업 374곳을 대상으로 202010월 경기전망조사를 실시했다.

 

10월 경기전망지수(SBHI)8월의 64.8보다 3.5p 하락한 60.3로 나타났다.

 

SBHI100 이상이면 경기전망이 긍정한 기업이 많다는 뜻이며, 100 미만이면 반대를 의미한다.

 

대구경북 경기전망지수는 2020450.0을 기록한 이후 반등세를 보여왔으나 다시 꺾이게 됐다.

 

원인으로는 지난 8월 수도권을 중심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가 재확산하면서 내수부진과 지역감정 불안 등이 주된 이유로 분석됐다.

 

업종별로는 제조업이 71.1872.0 대비 0.9p 하락했다. 비제조업은 58.0으로 8월에 나온64.4 대비 4.9p 떨어져 하락폭이 더 컸다.

 

대구경북 중소기업의 올 8월 제조업 생산설비 평균가동률은 65.9%로 전월보다 0.5%p 올랐으나 여전히 전국가동률(67.6%)보다는 1.7%p 낮았다.

 

최근 1년간 중소기업 SBHI 전망. / 사진=중소기업중앙회 대구경북지역본부 제공

 

대구상공회의소도 828일부터 910일까지 지역 기업 210곳을 대상으로 4분기 기업경기 전망 조사를 진행했다.

 

제조업은 61, 건설은 42였다.

 

제조업 중에서도 섬유 75, 기계 26, 자동차부품 87로 기준치를 밑돌아 부진이 점쳐졌다.

Posted by Beginstart 비긴스타트

댓글을 달아 주세요

뿌리산업특화단지별 공장가동률 현황. / 사진=한무경 의원실 제공

 

대구의 뿌리산업 특화단지의 공장가동률이 급락했다.

 

국민의힘 한무경 의원실에 따르면, 20201월부터 8월까지 대구경북 뿌리산업 특화단지 4개 단지의 공장 가동률이 2019년과 비교해서 10~20%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대구경북에는 성서금형산업특화단지, 성서뿌리산업특화단지, 고령1일반산업특화단지, 구미금형산업특화단지의 4개의 뿌리산업 특화단지가 있다.

 

성서뿌리산업특화단지는 2019년 가동률은 79%였으나 2020년에 58.7%20% 하락했다.

 

성서금형산업특화단지의 가동률은 201974.4%에서 202063.9%로 약 11% 하락했다.

 

고령1일반산업특화단지는 201966.1%의 가동률을 보였으나 202050.8%50%를 간신히 넘겼다.

 

구미금형산업특화단지는 201976.0%의 가동률을 기록했으나 202064.4%까지 떨어졌다.

 

전국 평균과도 비교해서 평균 미만으로 나타났다.

 

전국에서 가동중인 21개 뿌리산업특화단지의 평균 가동률은 201973.0%였으나 202064.4%까지 떨어졌다.

 

가장 높은 가동률은 경기도의 몰드밸리가 74%로 가장 높았고, 이어서 부산의 청정도금사업협동조합이 73%2위를 기록했다.

Posted by Beginstart 비긴스타트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