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료=EV 볼륨스

 

유럽에서의 전기차 판매량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되는 가운데서도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9월에 스웨덴 시장조사기관 EV 볼륨스(EV Volumes)는 전 세계 친환경 자동차 판매량 보고서를 발간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코로나19가 본격화된 지난 4월에서부터 판매 회복세가 이어지며 글로벌 친환경차 판매량이 57%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친황경차는 전기자동차, 플러그인하이브리드차, 수소차 등으로 분류된다.

 

보고서는 친환경차 판매량이 3개월 연속으로 20만대 이상 판매됐으며, 유럽이 친환경차 시장의 성장을 이끌고 있다고 분석했다.

 

유럽의 판매 추이를 보았을 때 2020년 친환경차 판매량은 220만대를 넘을 것으로 예상된다.

 

기아자동차의 전기차 브랜드 니로(NIRO) / 사진=기아자동차

 

친환경차 차량 비중은 전기차 64.8%, 플러그인하이브리드차가 34.8%, 수소차가 0.3%를 차지하고 있다.

 

국가별로 미국과 캐나다는 판매량이 감소했지만 유럽과 아시아에서 전년 동기 대비 20% 이상 판매량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덴마크는 3474대가 판매되며 390% 증가했고, 이탈리아는 3500대로 296.9%, 독일이 33200대로 264.8%, 벨기에는 3891대로 212% 증가했다.

 

판매량 1위는 중국이 차지하고 있다. 중국은 107000대의 친환경차를 판매해 세계 시장 1위를 유지했고 독일이 33200대로 미국을 제치고 2위로 올라섰다.

 

한국은 9위로 5000대가 판매됐다.

 

Posted by Beginstart 비긴스타트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사진=현대자동차 제공

 

현대자동차가 미래 모빌리티 개발 조직을 신설한다.

 

현대자동차에 뉴 호라이즌스 스튜디오(New Horizons Studio)’라는 이름의 미래 모빌리티 조직은 로봇 요소 기술 등을 활용해 기존 이동수단의 한계를 뛰어넘는 미래 모빌리티기 기술 개발 조직이 샌프란시스코에 신설된다

 

실리콘밸리는 미국뿐만 아니라 전 세계적으로도 기술 혁신을 상징하는 지역으로 손꼽힌다.

 

고도화된 IT 산업과 벤처 기업들이 모여 첨단 기술의 트렌드를 이끌어 왔으며, 스마트 모빌리티와 밀접하게 연결된 인공지능 및 자율주행 분야에서도 두각을 드러내고 있다.

 

뉴 호라이즌스는 현대차의 실리콘밸리 기반 오픈 이노베이션 센터 현대 크레이들(Hyundai Cradle)’의 수장인 존 서(John Suh) 상무가 수장을 맡는다.

 

스탠퍼드대학교의 폴크브사겐 자동차 혁신 연구소에서 자율주행자동차 연구를 주도한 어네스틴 푸(|Eernestine Fu) 박사도 합류를 결정했다.

 

뉴 호라이즌스 스튜디오의 첫 번째 프로젝트는 엘리베이트(Elevate)라는 이름의 걸어다니는 자동차다.

 

엘리베이트는 바퀴 달린 자동차 4개를 움직여 기존 이동수단의 접근이 어려운 지역이나 상황에 활용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

 

2019CES에서 엘리베이트의 축소형 프로토타입을 공개한 현대자동차는 뉴 호라이즌스 스튜디오를 통해 엘리베이트를 구체화 시킬 계획이다.

 

뉴 호라이즌스 스튜디오 존 서(John Suh) 상무는 "다양한 상황에서 활용 가능한 궁극적인 이동수단 개발에 앞장서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말했다.

Posted by Beginstart 비긴스타트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사진=에어부산 제공

 

김해국제공항이 다시 움직이고 있다.

 

저비용항공사(LCC) 에어부산(Air Busan)이 부산-칭다오 노선을 다시 재운항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김해국제공항의 국제선 운항이 멈춘지 6개월, 부산-칭다오 노선이 중단된지 8개월 만의 일이다.

 

에어부산은 1015일부터 주 1회씩 부산-칭다오 노선을 운항할 계획이다.

 

1회씩 매주 목요일 오전 1030분 김해공항에서 칭다오로 출발하고 칭다오 공항에서는 목요일 중국 시간으로 오후 1235분에 부산으로 출발한다.

 

좌석은 중국의 방역 기준에 따라 전체 좌석의 75% 수준인 165석 이하로 탑승객을 제한해 예약을 받는다는 방침이다.

 

대한민국 정부는 지난 46일을 기점으로 인천공항 입항 일원화 조치를 취하고 있다.

 

이에, 부산-칭다오 노선의 경우 칭다오에서는 노선 운행을 허가했지만 한국 정부는 검역 일원화 정책을 유지하기 때문에 외국에서 김해대구제주공항 등으로 입국을 할 수 없어 김해공항을 들린 후 인천곡항에서 입국하게 된다.

Posted by Beginstart 비긴스타트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