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난징 배터리 공장 / 사진=LG화학 제공

 

LG화학이 CATL과 함께 인도네시아 국영 EV 제조 사업에 참여한다.

 

자카르타 글로브(Jakarta Globe)는 한국 LG화학과 중국 CATL 2개 기업이 인도네시아의 전기자동차(EV) 전지 제조공장 합작투자 사업에 참여한다고 보도했다.

 

인도네시아 내에서는 국영광물회사 MIND ID(Mining Industry Indonesia), 니켈광산 ANTAM(Aneka Tambang), 국영전력 PLN(Perusahan Listrik Negara)과 국영석유 페르타미나(Pertamina) 등이다.

 

설립 예정인 기업은 인도네시아 배터리(Indonesia Baterai)’로서 인도네시아 국영광산의 지주사인 아사한 알루미늄(Asahan Alumunium)에서 설립하는 합작투자회사다.

 

화학제품과 광물을 비롯해 배터리 전지 제품과 중고 배터리 재활용 사업 등 다각화된 사업 전략을 가지고 있다.

 

인도네시아는 원료인 니켈 전 세계 매장량의 30%로 이를 무기로 EV 배터리 제조사의 투자를 유치하기 위한 행보를 보이고 있다.

 

MIND ID는 원료공급을, PLN이 제품유통을 담당하고 페르타미나는 제조 과정의 일부를 맡게 된다.

 

LG화학은 니켈에 대한 안정적인 공급망을 확보하는 것이 목적으로 보인다.

 

오리아스 페트루스 모이닥 MIND ID의 대표는 “LG화학과 CATL과 인도네시아 배터리 컨소시엄을 위한 2개의 프로젝트가 이미 계획돼 있다. 2개의 프로젝트에 총 120억 달러(137520억 원)가 투입된다고 밝혔다.

 

오리아스 대표는 공장의 건설기간을 2~3, 건설 후보지로는 술라웨시주, 말루쿠주 할마헤라, 파푸아주 등을 꼽았다.

Posted by Beginstart 비긴스타트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사진=대구창조경제혁신센터 제공

지난 19일부터 내달 12일까지 대구창조경제혁신센터가 C-Lab 엑셀러레이터 11기에 참여할 기업을 모집한다.

 

삼성전자의 C-Lab 제도를 이식해온 대구창조경제혁신센터 C-Lab 엑셀러레이터는 대구의 대표적인 스타트업 보육 프로그램으로 평가받고 있다.

 

참여 기업은 지역과 분야를 제한하지 않고 아이디어와 기술을 보유한 창업 7년 이내 법인 기업을 대상으로 한다.

 

참여를 희망하는 기업은 내달 12일 오후 5시까지 대구창업포털 및 대구혁신센터 홈페이지에 공고된 접수처를 통해 접수 가능하다.

 

대구창조경제혁신센터는 이번 모집에서 대구광역시 5+1 신성장 사업과 소부장(소재부품장비) 및 데이터네트워크인공지능 분야를 포함해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선도할 비대면비접촉 분야의 기업을 우대할 예정이다.

 

서류 및 발표평가를 거쳐 오는 12월에 최종 10개사 내외를 선발해 20211~6월 보육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선정된 기업은 사업화지원금 2천만원 무상 사무공간 삼성전자 전문가 멘토링 CES 등 글로벌 전시참가 등을 지원받는다. 또 대구시와 삼성전자가 공동 조성한 120억원 규모의 C랩 펀드(인라이트6CD펀드)로부터 최대 5억원까지 투자받을 기회도 부여된다.

 

C랩은 지금까지 143개 기업을 발굴·배출해 총 725억원의 투자유치, 1620억원의 매출, 908명의 신규고용 창출을 달성했다.

Posted by Beginstart 비긴스타트

댓글을 달아 주세요

SK하이닉스(좌) / 인텔(Intel) (우)

 

SK하이닉스가 인텔 메모리칩 사업부 인수에 나선다.

 

지난 19(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SK하이닉스가 인텔 메모리 반도체 사업의 인수 협상을 벌이고 있다고 전했다.

 

인수가격은 100억 달러(한화 약 114000억 원)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SK하이닉스는 20일에 낸드 부문을 103104억 원에 인수하는 양도 인수 계약을 체결했다고 공시하고 이사회를 열어 해당 사안을 의결했다.

 

인수 부문은 인텔의 솔리드 스테이션 솔루션(SSD) 사업 부문과 낸드 단품 및 웨이퍼 비즈니스, 중국 다롄의 낸드 생산시설을 포함한 사업 부문 전체를 인수한다.

 

SK하이닉스와 인텔은 2021년 말까지 주요 국가의 규제 승인을 받을 계호기으로 규제 승인을 받게 되면 SK하이닉스는 70억 달러(한화 약 8192억 원)을 지급하고 인텔의 낸드 SSD 사업과 중국 다롄팹 자산을 SK하이닉스로 이전하게 된다.

 

인수계약 완료가 예상되는 20253월에 SK하이닉스는 잔금 20억 달러(한화 약 22912억 원)을 지급하고 인텔의 낸드플래시 웨이퍼 설계와 관련된 생산관련 지적재산과 연구개발 인력 및 다롄 펩 운영 인력 등 잔여 자산을 인수한다.

 

인텔은 계약에 따라 최종 거래 종결 시점까지 다롄팹 메모리 생산 시설에서 낸드 웨이퍼를 생산하며 낸드플래시 웨이퍼 설계와 생산관련 IP를 보유한다.

 

이번 인수로 SK하이닉스는 키옥시아를 제치고 낸드부문 2위 업체로 올라서게 된다.

 

SK하이닉스는 글로벌 D램 시장에선 매출액 기준 점유율이 삼성전자의 뒤를 이은 2위를 기록 중이지만 낸드플래시 분야에선 4위를 기록하고 있었다.

 

SK하이닉스는 2018CTF 기반 964D 낸드와 지난해 1284D 낸드 플래시를 세계 최초로 개발하는 등 낸드 사업에 지속 투자하고 있으며 향후에는 인텔의 솔루션 기술 및 생산 능력을 접목해 기업용 SSD 등 고부가가치 중심의 3D 낸드 솔루션 포트폴리오를 구축할 계획이다.

 

SK하이닉스와 인텔은 고객, 협력사, 구성원 등을 위해 이번 계약이 원활히 완료될 수 있도록 인텔과 협력할 계획이다. 더불어 양사는 최근 DDR5 협력과 같이 지속 성장 중인 메모리 기반의 반도체 생태계 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지속 협력해 나갈 예정이라고 했다.

 

SK하이닉스 이석희 최고경영자(CEO)"낸드플래시 기술의 혁신을 이끌어 오던 SK하이닉스와 인텔의 낸드 사업부문이 새로운 미래를 함께 만들 수 있게 되어 매우 기쁘다""서로의 강점을 살려 SK하이닉스는 고객의 다양한 요구에 적극 대응, 낸드 분야에서도 D램 못지 않은 경쟁력을 확보하며 사업구조를 최적화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Posted by Beginstart 비긴스타트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사진=산업통상자원부 제공

 

지난 19일 산업통상자원부가 4차 산업융항 규제특례심의위원회에서 각 기업이 신청한 전기차 사용후 배터리 활용사업’ 3건을 포함해 총 10건의 안건을 심의의결했다.

 

실종특례 9, 임시허가 1건으로 진행된 이번 허가에 따라 현대자동차, 그리고 현대글로비스-LG화학KST 모빌리티는 전기차 사용후 배터리 재활용 사업에 나선다.

 

실증 특례란 새로운 제품이나 서비스에 대해 일정 조건에서 기존 규제를 면제해주고 안전성 등을 시험·검증하는 제도다. 이에 따라 올해 누적 45건의 신제품서비스가 시장에 출시될 전망이다.

 

사진=산업통상자원부 제공

 

2023년까지 8만 개의 사용후 배터리 물량이 나올 것이 예상되면서 이를 재활용한 사업모델을 창출하고 환경문제에 대응한다는 계획이다.

 

현대자동차는 자체적으로 보유한 사용 후 배터리를 태양광발전설비와 연계한 전력저장장치(ESS) 컨테이너 실증을 계획하고 있다.

 

사용후 배터리를 재가공한뒤 결합해 더 큰 용량의 ESS로 태양광 발전으로 생산된 전력을 ESS 컨테이너에 저장하는 것이다.

 

이를 위해 지난 5월 한화큐셀과 태양광 연계 ESS 공동 개발 및 사업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고 전기차에서 회수한 배터리를 재활용해 ESS를 개발하는 것에 협력한다.

 

가정용 ESS 제품을 전기차 재사용 배터리를 기반으로 제작하고, 현대자동차 그룹의 자동차 보유 고객과 한화큐셀을 비롯한 한화의 신재생에너지 관련 고객 및 인프라를 활용해 대규모 ESS 프로젝트를 발굴하는 것이 목표로 자동차 배터리를 가정용 ESS로 활용해 전력을 재판매하는 사업 모델까지 포함하고 있다.

 

현대글로비스LG화학KST모빌리티는 전기 택시 배터리 렌탈 사업을 신청해 실증특례 인증을 받았다.

 

현대글로비스가 보유한 배터리를 전기 택시회사인 KST모빌리티에 렌탈해주고, 23년 뒤 나오는 사용후 배터리는 LG화학이 전기차 급속 충전용 전력저장장치(ESS)로 제작하는 사업이다.

 

전기 택시는 일반 차량보다 주행거리가 길어 23년 내 배터리 교체가 필요한데, 택시회사는 전기차 보조금을 받는 것은 물론, 배터리 가격을 제외한 값에 택시를 싸게 살 수 있는 구조를 형성해 초반에 많은 택시를 운용할 수 있게 된다.

 

굿바이카는 지방자치단체가 보유한 사용후 배터리를 사들여 작은 용량으로 분해해 캠핑용 파워뱅크(휴대용 배터리)로 활용하는 사업을 시범 실행할 예정으로 현재 전국 지자체에는 사용후 배터리 200여개가 보관 중이며, 에너지경제연구원은 2029년까지 8만여개가 배출될 것으로 보고 있다.

 

전기차는 보조금을 지원받기에 폐차 시 '대기환경보전법'에 따라 사용후 배터리를 지자체에 반납하게 돼 있지만 반납된 배터리는 재사용 가치나 성능·안전성 기준이 마련돼있지 않아 쌓여있는 상황이다.

 

현재 전기차는 폐차시 배터리를 지자체에 반납하게 되어 있으나, 이에 대한 재사용 가치, 성능·안전성 기준 등이 마련되어 있지 않기 때문에 환경부와 국가기술표준원은 사용후 배터리의 가치나 성능, 안전성 기준 등을 마련할 계획이며, 신청기업들은 2년의 실증기간 수집한 정보를 정부와 공유할 예정이다.

Posted by Beginstart 비긴스타트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요 / 사진=고고로 제공

 

대만의 전기자전거 스타트업인 고고로(Gogoro)가 유럽 시장 공략에 나선다.

 

고고로는 전기 자전거인 이요(Eeyo)를 프랑스에 첫 판매를 시작하면서, 차후 벨기에, 모나코, 독일, 스위스, 오스트리아, 체코 등 유럽 각국으로 판매를 확대해나갈 계획을 밝혔다.

 

2021년 상반기까지 유럽 주요 국가들에 이요의 모습을 사람들이 볼 수 있도록 하는 것이 목표다.

 

이요는 프랑스의 Les Cyclistes Branchés에서 구입할 수 있으며 가격은 4699 유로(한화 약 629만 원).

 

고고로는 대만에 본사를 둔 전기 자전거 스타트업으로 20205월 미국에서 판매를 시작했으며, 이요는 고고로의 첫 번째 제품인 교체 가능한 배터리로 구동되는 전기 스쿠터 스마트 쿠터스(Smart Scooters)의 후속 모델로 출시됐다.

 

이요의 무게는 11.9kg이며, 탄소 섬유 프레임과 포크, 시트 포스트, 핸들 바 및 림도 탄소 섬유다.

 

핵심 기술은 스마트폰 어플리케이션과 페어링 할 수 있는 모터, 베터리, 센서 및 스마트 연결 기술을 통합한 허브 인 스마트휠(Hub In Smart Wheel)이다.

 

고고로의 호레이스 류크(Horace Luke) CEO"COVID-19 대유행 이전인 2019년에 Eeyo 출시를 계획했다."라며, "사람들이 대중교통을 피하면서 전기 자전거 판매가 급속히 증가하고 있다. 앞으로 전기 자전거 시장은 계속해서 증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Posted by Beginstart 비긴스타트

댓글을 달아 주세요

르노 트위지 / 사진=르노삼성차 제공

 

르노삼성차의 부산 공장이 생산기지로 입지를 다지고 있다.

 

스페인 바야도리드 르노 공장에서 생산되던 르노 트위지는 지난 10월에 부산 공장에서도 생산을 시작해 생산 1주년을 맞이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수출 시장이 위축되었음에도 불구하고 지난 9월까지 1년간 1798대가 생산되어 전 세계 20여개 국가에 수출됐다.

 

같은 기간 내수 판매는 978대로였다.

 

르노 트위지는 부산 소재의 차체부품 제조업체은 동신모텍이 전 세계 판매 물량을 생산하고 있다.

 

부산 공장의 구조를 살펴보면 르노삼성차가 생산 부지와 생산 기술 지원 및 부품 공급을 담당하고 부산광역시는 설비투자와 판매확대를 위한 행정재정적 지원을 맡았다.

 

이를 통해 제조업체와 협력업체, 지방자치단체 간의 상생협력과 동반성장의 모범 사례로 인정받았다.

 

트위지는 안전성을 강화한 강판 프레임, 4점식 안전벨트, 에어백, 탁월한 제동력의 디스크 브레이크까지 갖춰 우수한 안정감과 편안한 주행을 가능하게 한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인해 배달 서비스 이용이 급증하면서 이륜차 등 기존 배달용 모빌리티보다 안전성이 뛰어난 점이 새롭게 주목을 받고 있다.

 

한편, 르노삼성자동차는 지난 9월 프리미엄 디자인 소형 SUV `XM3`의 유럽 수출이 확정되며 르노그룹 내 글로벌 주요 생산기지로서 르노삼성차 부산공장의 경쟁력을 인정받은 바 있다.

 

르노삼성차는 "코로나19 위기에서도 탁월한 품질의 제품들을 안정적으로 생산해 냈던 부산공장의 저력을 바탕으로 현재 르노 트위지와 QM6는 물론 향후 XM3까지 전 세계 소비자들이 `메이드 인 부산` 자동차를 특별히 더 믿고 구매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Posted by Beginstart 비긴스타트

댓글을 달아 주세요

업비트

업비트 인도네시아가 가상자산 선물 거래소 설립에 나선다.

 

업비트 인도네시아는 가상자산 선물 거래소인 DFX(Digital Future Exchange) 구축을 위해 합작법인을 설립했다.

 

DFX 합작법인에는 업비트 인도네시아, 인도닥스, 집멕스, 핀투 등 인도넷이상품선물거래규제국(Bappebti)에서 정식 승인한 거래소와 자카르타 선물거래소(Jakarta Futures Exchange, JFX)KBI(Kliring Berjangka Indonesia) 클리어링 하우스 등이 참여한다.

 

DFX 합작법인은 가상자산과 파생 상품의 거래가 가능한 선물 거래 시스템을 상품선물거래규제국의 규제 하에서 구축한 뒤 회원들에게 제공할 계획이다.

 

상세한 계획은 1031일까지 추가 파트너사 영입을 완료 후에 공개할 예정이다.

 

인도네시아의 가상자산 거래소와 선물 거래소인 JFX, 클리어링 하우스 KBI가 참여해 각 영역별 전문성을 통해 가상자산 생태계를 혁신적으로 주도할 것으로 업비트 측은 기대하고 있다.

 

스테파너스 루민탱 (Stephanus Paulus Lumintang) 자카르타 선물거래소 대표는 "DFX를 통해 가상자산에 특화된 선물 거래소를 구축하는데 많은 관심을 갖고 있다""10월 말로 예정된 JFX 임시 주주총회에서 파트너십 방안에 대한 추가 논의가 이루어질 예정"이라고 말했다.

Posted by Beginstart 비긴스타트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사진=바이낸스 제공

 

 

바이낸스(Binance)의 엑셀러레이터 펀드가 투자할 6개 프로젝트가 선정됐다.

 

선정된 프로젝트는 애니스왑, 아케인 네트워크, 베이커리스왑, 비트쿼리, 팬케이크스왑, 프록시마의 6개 프로젝트로 각 35만 달러(한화 약 4억 원)의 투자를 받게 된다.

 

이들 프로젝트는 바이낸스 스마트 체인(Binance Smart Chain) 기반의 다파이(De-Fi) 프로젝트들이다.

 

180여 개가 넘는 프로젝트가 지원 했고, 바이낸스는 팀, 제품, 비전, 블록체인 생태계 기여도 등 선정기준에 따라 6개 사업을 선정했다.

 

이들은 투자 외에도 런치패드와 런치풀, 유성, 교육 등 바이낸스 생태계에서 광범위한 지원을 받을 예정이다.

 

20209월 출시한 엑셀러레이터 펀드는 1억 달러(한화 약 1140억 원) 규모로 조성됐으며, 글로벌 가상자산 거래소인 바이낸스의 중앙집중형 금융(Ce-Fi)의 규모를 키우기 위해 형성됐다.

 

선정된 프로젝트들은 바이낸스 스마트 체인에 서비스를 제공 중이며, 팬케이스큿왑은 가스비, 사용량, 기여도 측면에서 가장 높은 순위를 나타내고 있다.

 

바이낸스 최고경영자(CEO) 창펑 자오는 우리는 블록체인 기술 혁신을 육성하고 사용자들에게 금융의 자유와 기회를 제공하는 제품과 서비스 구축에 전념하고 있다“1억 달러 액셀러레이터 펀드를 통해 업계 인프라와 기술 구축에 기여하는 고품질 디파이 프로젝트 개발을 지원하여 디파이의 잠재력을 더 잘 풀어갈 수 있도록 지원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Posted by Beginstart 비긴스타트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