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 경북  26 개 중소기업 해외규격인증 비용 지원 받는다

대구경북지방중소벤처기업청이 대구경북 26개 기업이 제 3차 해외규격인증획득지원사업 대상자가 됐다고 발표했다.

 

선정 기업은 유럽에서 쓰이는 CE 인증을 비롯해 424개의 해외규격 중 최대 4개 인증 획득에 소요되는 인증비와 시험비, 컨설팅비 등에 대해 최대 1억 원의 지원을 받을 수 있다.

 

기업의 전년도 매출 규모에 따라 국비지원 비율을 50~70%까지 차등으로 지원한다.

 

전국적으로 경기도가 68개로 가장 많았고, 서울은 42개사로 2위를 기록했으며, 대구경북은 3번째로 많은 26개의 기업이 대상자로 선정됐다.

 

대구경북중소벤처기업청은 "해외규격인증은 수출 통관의 필수 요건일 뿐만 아니라, 해외 바이어들에게 품질보증을 증명하는 수단으로 여겨지면서 그 중요성이 갈수록 증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Posted by Beginstart 비긴스타트

댓글을 달아 주세요

경상북도

 

경상북도가 5년간 김치산업에 1238억원을 투자한다고 밝혔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면역 식품에 대한 관심이 증가하는 가운데 경상북도는 김치산업 육성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프랑스 몽펠리에 대학 폐의학과에서는 코로나19와 식생활 차이의 상관관계 연구 결과 발효된 배추를 먹는 국가의 사망률이 낮다는 연구결과를 내놨다. 연구팀을 이끈 장 부스케 교수는 세계 만성 호흡기질환 퇴치 연맹(GARD)의 회장을 역임했다.

 

이에 발효된 배추를 사용하는 김치의 위상도 덩달아 상승하면서 김치 수출이 급증했다.

 

전국의 김치 수출은 20191월부터 7월까지 17233t, 6080만 달러(한화 약 7134880만 원)를 기록했고 20201월부터 7월까지 23712t으로 27% 증가했고, 수출액도 8486만 달러(한화 약 9958321만 원)으로 39% 증가했다.

 

경상북도의 김치 수출량은 20191월부터 7월까지 2156t을 기록했고, 787만 달러(한화 약 923544만 원)이었으며 20201월부터 7월까지 2513t의 물량을 수출했고 868만 달러(한화 약 1018598만 원)로 수출액수도 증가했다.

 

경상북도 대표 김치 브랜드, 풍산김치

 

경상북도는 김치산업 육성에 박차를 가한다.

 

2024년까지 산업기반 구축, 품질경쟁력 제고, 내수 및 해외시장 확대, 원료의 안정적 공급, R&D 및 홍보 지원 등 5개 분야에 1238억 원을 투입할 계획이다.

 

세부적으로는 가공업체 시설 현대화 지원 등 농식품 가공 육성사업, 식품 소재 및 반가공 산업 육성 사업에 144억원을 투자한다.

 

김치 맛 표준화를 위한 등급화, 김치 우수 종균 보급, 경북 우수농산물 브랜드화 등에 11억원을 지원해 품질경쟁력을 높일 계획이다.

 

아울러 경북도 온라인 쇼핑몰인 '사이소'에 김치특별관을 운영하고, 수출상담회 및 물류비 지원사업에도 71억원을 들이기로 했다.

 

김치의 안정적 공급을 위해서 생산자와 기업 간 계약재배, 농어촌진흥기금과 채소가격 안정 지원사업 등을 펼친다.

 

경상북도 농축산유통국 김종수 국장은 "김치가 코로나19 예방에 도움이 되는 발효 건강식품으로 알려지면서 미국, 프랑스, 일본, 동남아 등에서 큰 인기를 끌고 있다""경북을 김치산업의 중심지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Posted by Beginstart 비긴스타트

댓글을 달아 주세요

신용보증기금

 

신용보증기금이 IBK기업은행한국산업단지공단과 대구경북지역 고용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협약기관들은 중소기업 전문 인력 양성 및 성장 지원을 위한 일자리 사업 연계, 우수 중소기업 청년 취업 지원 노력 및 채용 정보 공유, 기업청년의 상생 발전을 위한 금융 지원 강화 등에 적극 협력할 예정이다.

 

협약에 앞서 협약 기관들과 ‘2020 대구경북 언택트 일자리박람회3주간 개최하기도 했다.

 

박람회에는 코스피 상장기업 등 우수 중소·중견기업 40개사가 참여했으며, 참여 기업의 70%를 대구경북 소재 우수 기업으로 구성하는 등 지역사회 일자리 창출에 공을 들였다.

 

신용보증기금은 2013년부터 '일자리 창출 사업'을 통해 현재까지 총 6700여 개의 중소기업 일자리 창출을 지원했다.

 

중소기업 전문 취업 플랫폼인 '잡클라우드' 운영을 통해 다수의 유관기관과 협업 매칭 사업을 운영하는 등 정부의 일자리 창출 정책에 적극 앞장서고 있다.

 

신용보증기금 윤대희 이사장은 "이번 협약이 구인난으로 어려움을 겪는 기업과 일하기를 희망하는 구직자 모두에게 도움이 될 수 있기를 바란다""신보는 대구경북에 본점을 둔 공공기관으로서 지역사회 고용 활성화를 위해 앞으로도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Posted by Beginstart 비긴스타트

댓글을 달아 주세요

한국무역협회

 

20202분기 대구경북 수출 실적이 급감했다.

 

한국무역협회(KITA) 대구경북지역본부에서 발표한 지역 수출입 통계에 따르면 대구의 지난 2분기 수출은 20192분기 대비 36.2%, 경북은 12.7% 감소했다.

 

1분기 수출이 대구는 8.3% 감소하고 경북이 1.7% 감소한 것을 봤을 때, 하락 폭이 훨씬 커진 것으로, 코로나19의 영향이 본격화된 4월부터의 실적이 반영된 영향으로 분석된다.

 

20206월에 들어서면서 대구의 수출은 43000만 달러(한화 약 5177억 원)을 기록해 20196월 대비 25.3% 감소했으나 20205월 감소세인 46% 보다는 감소세가 완화된 것이다.

 

경상북도는 6월 수출실적이 272000만 달러(한화 약 32748억 원)20196월 대비 4.8% 감소했다.

 

 

대구의 수출 품목으로는 자동차 부품 수출액이 4360만 달러(한화 약 524억 원)으로 저년 대비 36.8% 감소했다.

 

직물도 51.6% 감소했고 펌프는 38.2%, 기타금속제품은 50.1% 감소했다.

 

국가별로는 미국 수출이 31.1%, 일본 수출이 21.6% 감소했다.

 

경상북도의 6월 수출은 철강판 12.8%, 자동차부품이 54.6%, 비철금속이 5.3%, 무선통신기기 4.9% 하락하며 부진했으나 반도체가 143.7%, 평판 디스플레이가 16.4%의 수출 호조를 보였다.

 

한편, 6월의 전국 수출실적은 10.7% 감소한 3922000만 달러(한화 약 472208억 원)4월과 5월 연속 20% 감소한 것에 비하면 반등세로 볼 수 있고, 중국으로의 수출 실적이 20196월 대비 9.6% 증가한 1142000만 달러(한화 약 137469억 원)6개월만에 증가했다.

 

김승욱 무역협회 대구경북지역본부장은 "2분기 지역 수출은 코로나19로 인한 글로벌 생산 차질 및 수요 감소로 본격적 영향을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3분기 이후에도 코로나19의 글로벌 재확산 등으로 경제적인 불확실성이 여전한 상황"이라고 분석했다.

 

Posted by Beginstart 비긴스타트

댓글을 달아 주세요

한국청년기업가정신재단

 

대구경북 지역 청년들의 창업 의사가 전국에서 가장 낮게 나왔다.

 

재단법인 한국청년기업가정신재단에서 실시한 ‘2019 기업가정신 실태조사에 따르면, 대구 경북은 응답자 중 0.2%만이 창업 계획을 가지고 있다고 밝혔다.

 

충청도가 20%로 가장 많고 수도권강원이 15.3%, 부산울산경남이 10.6%, 호남제주가 8.0%로 뒤를 이었다.

 

지난 2017년 통계가 작성된 이래 22.3%, 20185.2%를 기록한 이후 20190.2%ᄁᆞ지 급속도로 감소했다.

 

전국적으로는 201719.1%, 201816.5%, 201912.8%로 비교적 완만한 감소세를 보였다.

 

이번 조사는 통계청 인구주택총조사와 전국사업체조사 사업체명부에서 개인 12400, 기업 3085곳을 표본으로 추출해 201912월에 이뤄졌다.

 

대구상공회의소는 "지역 경제가 장기간 침체된 가운데 창업 의지도 꺾인 측면이 있는 것 같다""지역 내 기업 환경을 개선하고 창업 기회를 늘리는 한편, 기업가 정신을 되살리려는 노력이 병행돼야 한다"고 풀이했다.

Posted by Beginstart 비긴스타트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사진=대구본부세관 제공

지난 5월 대구경북 수출이 하락세를 기록했다.

 

대구광역시는 46%, 경상북도는 20% 하락하며 지속적인 감소세를 기록했다.

 

4월 수출입 감소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글로벌 셧다운의 영향이었다면 5월에는 수요 감소로 인한 수출이 하락해 단기 회복 전망은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대구본부세관은 대구경북의 수출액은 277000만 달러(한화 약 33500억 원)으로 20195월 대비 24.4% 감소했고 20204월에는 전년 동기 대비 16.9% 감소한 것에 비해 큰 폭으로 늘어났다.

 

수입도 23.7% 감소한 119000만 달러(한화 약 14393억 원)로 수출과 비슷한 비율로 감소했고 20204월에 전년 동기 대비 10.6%를 기록한 것보다 더 감소추세를 보였다.

 

대구의 수출은 35000만 달러(한화 약 4233억 원) 감소해 전년 동기 대비 46% 감소했고, 경상북도는 242000만 달러(한화 약 22969억 원) 감소해 전년 동기 대비 19.8% 감소했다.

 

품목을 살펴보면, 대구경북의 수출 감소는 기계와 정밀기기가 33.8%, 화공품 29%, 처강 및 금속제품이 20.9%를 기록했다.

 

대구경북의 수입 감소는 연료가 44.3%, 철강재가 38.7%, 기계정밀기계가 25.3% 감소했다.

 

국가별 감소로 보면 유럽이 28%로 가장 큰 감소를 보였고 일본이 26%, 미국 18.6, 동남아시아 18.6%, 중국 3.3% 등 주요 수출국들에서 감소세가 두드러졌다.

 

한국무역협회 대구경북본부는 "코로나 재유행에 대한 우려만으로도 소비심리에 악영향을 미칠 수 있어 단기간내 수요회복은 쉽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Posted by Beginstart 비긴스타트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사진=동북지방통계청

 

지난 529일 동북지방통계청이 발표한 ‘4월 대구경북 산업활동동향에 따르면, 대구의 광공업 생산은 전년 동기 대비 19.7% 감소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으로 수출 위축과 제조업 기업들이 가동 중단 사태가 지속되면서 나타난 현상으로 보인다.

 

전국적으로 볼 경우 4월 광공업 생산은 3월과 비교해 6.0% 줄어들었으며, 이는 2008년 글로벌 경제위기 이후 11년 만에 가장 큰 폭으로 감소한 수치다.

 

대구 광공업, 20% 하락

 

지난 3월 감소폭이 4.7% 였다는 점을 감안하면 약 4배 이상 커진 수치다.

 

품목별로 살펴보면 자동차 부품이 35.3%, 기계장비가 20.4%, 섬유제품이 30.6%의 감소를 기록했다.

 

전 세계 자동차 공장들이 4월에 가동을 중지한 여파로 보인다.

 

4월 대형소매점 판매액지수는 대구가 82.3(2015=100)으로 20194월에 비해 14.1% 감소했다.

 

가전제품(10.0%), 음식료품(1.6%) 판매는 늘었고 의복(-33.2%), 화장품(-23.2%), 신발·가방(-16.6%)은 판매가 줄었다.

 

경상북도 광공업 12.1% 감소

 

경상북도 4월 광공업 생산량도 3월 대비 12.1% 감소했다.

 

소매 판매는 3월에 비해 하락 폭이 줄어들었으나, 부진했다.

 

4월 대형소매점 판매액지수는 경북은 75.9(2015=100)으로 20194월에 비해 0.9% 감소했다.

 

Posted by Beginstart 비긴스타트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사진=대구 제공

 

경기침체에도 불구하고 대구경북의 토지 공시지가가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전국적으로 토지 공시지가는 5.95% 상승했다.

 

1위는 서울의 8.25%, 2위가 7.26%의 광주고 그 뒤에 대구가 위치하고 있다.

 

개별공시지가는 29일부터 629일까지 토지소재지 시··군 민원실, 홈페이지 등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대구광역시, 공시지가 7.03% 상승, 서울, 광주 이어 3번째 상승률

 

대구광역시에 따르면, 202011일 기준 대구 8개 구군의 개별 토지 429986필지(지가 총액 1817500억 원)의 개별공시지가 조사선정 결과 평균 변동률이 7.03%로 나타났다.

 

대구시는 20198.82% 상승한 것에 비하면 낮은 상승이지만, 꾸준히 높은 상승률을 유지하는 것에 의의를 둘 수 있다.

 

대구광역시 내로 봤을 때 수성구가 9.01%로 가장 높고 중구는 8.8%, 남구 7.67%가 높은 상승을 보여줬고 달서구가 5.64%가 가장 낮았다.

 

대구의 상승 요소는 연호 공공주택지구 및 삼덕동 공원구역 내 개발사업 예정, 수성알파시티 조성완료 등과 도시외곽순호나 고속도로 건설, 군마다 활발하게 진행되고 있는 재건축재개발사업 등 각종 개발사업을 바탕으로 지가가 상승한 것으로 보인다.

 

대구 최고 땅값 토지는 법무사회관인 중구 동성로2162번지로 3800, 최저는 헐티재 북측의 달성군 가창면 정대리 산135-2번지 임야로 328원이다.

 

경상북도, 공시지가 4.89%, 전국 평균보다 밑돌아

 

경상북도는 공시지가가 4.89%로 상승하긴 했으나 5.955%의 전국 평균보다 낮은 상승을 기록했다.

 

경상북도는 경북 일주도로 완전개통과 울릉공항 사업 확장으로 울릉군이 16.93%의 상승세를 보였고 10.26%의 군위군, 8.56%의 봉화군, 7.29%의 경산 시 등이 그 뒤를 이었다.

 

구미시는 경기침체와 부동산 수요 감소로 인해 상승률이 1.27%에 그쳤고 독도는 공시지가가 723749만 원으로 전년 공시지가 6239만 원 대비 9.08% 상승했다.

 

경상북도내 최고 땅값은 포항시 북구 죽도동 597-12번지(개풍약국)1320만원이었고 청도군 운문면 신원리 산169-1번지 임야는 193원으로 가장 낮았다.

Posted by Beginstart 비긴스타트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