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14일 현대자동차그룹 정의선 수석부회장이 신임 회장으로 취임했다. 이로써, 현대자동차 그룹의 총수가 2000년 이후 20년 만에 바뀌게 됐다.

 

현대자동차와 기아자동차, 현대모비스는 임시 이사회를 열고 정의선 수석부회장의 회장 선임 안건을 보고하고 이사회는 전적인 동의와지지 의사를 표명했다고 현대자동차 그룹은 밝혔다.

 

정몽구 회장은 명예회장으로 추대됐고, 새롭게 회장으로 취임한 정의선 회장은 정몽구 명예회장이 일구어낸 세계 5위 자동차 그룹의 경영철학과 업적을 계승하고 발전시키는 한편 미래 산업 생태계를 주도하는 리더십을 이끌어 나간다는 방침이다.

 

정의선 회장은 2009년 현대자동차 그룹의 부회장으로 취임했고 20189월에 수석부회장으로 승진해 그룹 경영을 지휘했다.

 

20203월에 정몽구 회장에 이어 현대자동차 이사회의 의장직을 맡았고 이제 그룹의 총수가 됐다.

 

정의선 회장은 그룹 임직원들에게 영상 취임 메시지를 통해 고객을 필두로 인류, 미래, 나눔등 그룹의 지향점을 제시했다.

 

정 회장은 세계 최고 수준의 기술을 보유한 수소연료전지를 자동차는 물론 다양한 분야에 활용하여 인류의 미래 친환경 에너지 솔루션으로 자리 잡게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로보틱스, UAM(Urban Air Mobility, 도심 항공 모빌리티), 스마트시티 같은 상상 속의 미래 모습을 더욱 빠르게 현실화시켜 인류에게 한 차원 높은 삶의 경험을 제공하겠다고 덧붙였다.

 

또한 현대차 그룹의 조직 문화에 대해서도 소신을 밝혔다.

 

그는 현대차그룹은 안전하고 자유로운 이동과 평화로운 삶이라는 인류의 꿈을 함께 실현해 나가고, 그 결실들을 전 세계 고객들과 나누면서 사랑받는 기업이 되고자 한다라면서 현대자동차그룹의 모든 활동이 인류의 삶과 안전, 행복에 이바지하고 다시 그룹 성장과 발전의 원동력으로 이어지는 선순환 구조를 만들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현대자동차그룹은 고객의 삶에 최적화된 모빌리티 솔루션을 제공하고 핵심 성장축인 자율주행, 전동화, 수소연료전지 분야와 함께, 로보틱스, UAM, 스마트시티 등에 대한 시장 지배력을 확대할 계획이다.

Posted by Beginstart 비긴스타트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21년부터 적용되는 유럽연합(EU)의 배기가스 규제가 현대차에게 3조원에 이르는 벌금을 매길 수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유럽의 자동차 전문 시장분석 업체인 JATO의 발표 결과에 따르면, 현대기아차는 유럽에 수출한 자동차의 평균 이산화탄소 배출량이 126.5g/km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유럽연합이 2021년부터 도입하려는 배출기준인 95g/km31.5g/km 초과한 것으로 이를 충족하지 못할 경우 이산화탄소 초과 배출량 1g/km 95유로(한화 약 13만 원)의 벌금이 부과된다.

 

현재 유럽연합은 유럽연비측정방식(NEDC)를 채택했지만 2021년부터는 국제표준 배출가스 측정방식(WLTP)을 도입할 예정이다.

 

현대기아자동차의 네덜란드 법인에 따르면, 시험방법의 강화로 인해 평균 11%의 이산화탄소 배출량이 증가하는 것으로 분석된다.

 

이를 고려할 때 이산화탄소 배출량이 140.4g/km로 늘어나 초과 배출량이 45.4g/km까지 늘어나게 된다.

 

현대·기아차의 투자정보(IR)에 따르면 지난해 유럽 판매 자동차 대수는 536106대로 초과 배출에 따른 벌금액은 2312225178유로(한화 31533억원)에 달한다. 이는 현대·기아차의 지난해 영업이익 36847억원의 85.6%에 달하는 규모다.

 

Posted by Beginstart 비긴스타트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사진=기아자동차 제공

 

기아자동차가 현대캐피탈, 에바(EVAR)와 함께 전기자동차 온디맨드(On-Demand) 충전 서비스를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지난 28일 현대캐피탈 본사에서 열린 업무협약식에는 기아차 국내사업본부장 권혁호 부사장, 현대캐피탈 캐피탈부문 대표 목진원 전무, 에바(EVAR) 이훈 대표, 민테크 홍영진 대표 등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업무협약은 온디맨드 서비스를 통해 소비자가 전기차 이용 시 생기는 충전 부담을 덜어주는 것을 목표로 삼고 있다.

 

소비자가 모바일 신청 페이지를 통해 원하는 시간과 장소를 선택하면 서비스 차가 직접 방문해 충전 서비스를 제공하게 된다.

 

우선 실증사업을 오는 11월부터 20213월까지 5개월간 제주도에서 현대캐피탈이 운영하는 카셰어링 서비스 딜카를 통해 기아차 쏘울 EV, 니로 EV를 이용하는 소비자들에게 시행한다.

 

이용자는 배터리 잔량에 관계없이 무료로 충전 서비스를 신청할 수 있고, 240km를 주행할 수 있는 최대 40wh를 충전할 수 있다.

 

이동형 충전기 스타트업 에바는 충전 서비스 차(봉고 EV)에 기존 전기차 배터리를 재사용한 배터리를 장착해 이동 충전 서비스를 제공한다.

 

배터리 진단 솔루션 기업인 민테크는 재사용 배터리의 안전성과 효율을 검증했다.

 

기아자동차는 2030년까지 전국 판매지점과 대리점, 서비스센터 등 자체 거점에 약 1,500기의 전기차 충전기를 보급할예정이다.

 

또한 2021년까지 전국 고속도로 및 주요 도심에 120기의 초고속 충전기를 구축할 계획이다.

Posted by Beginstart 비긴스타트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30 미래사업 전략 / 사진=한온시스템 제공

 

한온시스템이 현대차그룹의 E-GMP 전기차 공조 시스템 공급사로 2차 사업까지 수주했다.

 

현대자동차 그룹의 순수전기차 전용 플랫폼인 E-GMP(Electric-Global Modular Platform)의 공조시스템의 공급사로 1차 사업을 수주한 한온시스템이 2차 수주에도 성공했다.

 

2019년에 수주한 1차 사업 물량은 2021년에, 2020년에 수주한 2차 사업은 2022년에 양산 예정이며, 1차 배터리 공급사는 SK이노베이션, 2차 배터리 공급사는 LG화학이다.

 

한온시스템의 2차 수주액은 약 44800만 달러(한화 약 5300억 원)에 이를 것으로 보이며 이는 한온시스템의 연간 수주 목표금액은 10억 달러(한화 약 11885억 원)45%에 해당하는 액수다.

 

전기차 열관리시스템 핵심기술 및 주요 변경점 / 사진=한온시스템 제공

 

자동차의 열관리시스템은 내연기관차도 필수적이지만 전기차에는 주행거리 연장 등에 영향을 직접 주며 내연기관차보다 고도화된 기술이 필요한만큼 부품 단가도 비싸 유망 사업으로 주목받고 있다.

 

특히 전 세계적으로 전기차로의 패러다임 전환이 빨라지면서 열관리시스템 시장을 차지하기 위한 경쟁도 치열해지고 있다.

 

한온시스템은 미래차 통합열관리 시스템의 원천기술 확보를 통해 전기차에서 난방을 작동할 시 크게 줄 수 있는 주행거리를 개선하고 열관리 분야 기술 선점기업으로 글로벌 시장을 선도하겠다는 입장을 손정원 한온시스템 사장이 최근 미래차 간담회에서 발표한 바 있다.

 

블룸버그 뉴 에너지 파이낸스(BNEF)에 따르면, 신규 승용차 판매에서 친환경차 점유율이 2040년에는 약 60%를 넘어설 것으로 예상된다.

 

현재 국내 공조 시스템은 한온시스템과 두원공조가 양분하고 있고, 현대자동차 그룹이 계열사인 현대 위아를 통해 시장 진입을 목표로 하고 있다.

 

현대자동차는 2025년까지 44종의 친환경차 라인업을 구상하고 있고, 이 중 23종이 순수 전기차로 구성하고 있다.

 

기아자동차가 2020년 초에 발표한 플랜S에서의 전기차가 11종을 출시할 계획인만큼 최소 12종은 현대자동차에서 출시할 것으로 보인다.

 

Posted by Beginstart 비긴스타트

댓글을 달아 주세요

현대자동차 상트페테르부르크 공장 / 사진=현대자동차 제공

 

현대자동차가 인도네시아에 이어 러시아까지 공장 증설에 나선다.

 

신종 코로나바리어스 감염증(코로나 19)으로 자동차 산업이 공장폐쇄와 감원 등 구조조정을 나선 가운데 현대자동차는 신흥국을 중심으로 공격적인 확장에 나서고 있다.

 

현대차는 지난 728일에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에 위치한 제너럴 모터스(GM) 공장을 인수하기 위한 신청서를 러시아 당국에 제출했다고 밝혔다.

 

러시아 현지 생산비율을 높여 생산단가를 낮추고 시장 장악력을 높이기 위한 조치로 해석된다.

 

공장 인수를 위해서는 러시아 반독점청에서 GM 공장 인수 신청서를 제출해야 하며 현대자동차러시아생산법인(HMMR)은 공장 인수가 반독점법에 위반하는지에 대해 검토하고 승인 여부를 결정하게 된다.

 

러시아 GM 공장은 2008년 문을 열었으나 경제 불황 등으로 2015년부터 가동이 중단된 상황으로, GM은 북미 지역을 제외한 생산 공장을 매각하고자 하는 의지가 높다는 것이 업계의 평으로 매각 협상은 순조롭게 진행될 것으로 전망 중이다.

 

현대는 이미 연간 23만대 규모가 생산 가능한 공장을 상트페테르부르크에 갖추고 쏠라리스, 소형 SUV 크레타, 기아차 리오 등을 생산하고 있어, 이번 인수는 시장 점유율을 공고히 하기 위한 조치라는 것이 업계의 평가다.

 

KOTRA에서는 러시아의 신차 판매를 2016130만대에서 2017159만대, 2018180만대, 2019176만대로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현대는 러시아 이전에도 인도네시아에 2019년도에 연간 25만대 규모의 완성차 공장으 짓기로 투자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현대자동차가 신흥국 시장에 공격적인 투자를 하는 것은 현재 글로벌 추세와는 대비되는 행보다. 또한 베트남에서 탄콩그룹과 협업해 연 6만대 규모 반제품조립(CKD) 공장을 운영하고 있다.

Posted by Beginstart 비긴스타트

댓글을 달아 주세요

현대모비스가 2020년 전동화 부문 매출 3조원 달성이 가시권에 들어왔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전 세계적인 경제 위기에서도 현대모비스는 2018년 제시한 ‘2020년 전동화 부문 매출 3조원이란 목표 달성이 어렵지 않을 것으로 전망됐다.

 

이미 현대 모비스는 2020년 상반기 매출이 16000억 원을 넘었다고 밝혔다.

 

모비스는 전동화 부문 매출은 2020년이 16922억원을 달성해 전년 동기 대비 37.1% 상승했고 이는 분기 기준 역대 최고 실적이다.

 

현재 코로나19로 인한 현대차와 기아차 공장의 생산 감소로 핵심부품 매출은 감소해 20192분기 대비 2.1% 감소했지만, 전동화 부문의 비중은 2020년에 처음으로 30%를 돌파하는 등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전동화 부분은 전기자동차, 수소전기차, 하이브리드 차량 등에 적용되는 부품으로 급격한 성장세를 보이며 2017년 매출실적이 1조 원을 넘긴 이후 201818047, 201927968억 원을 기록하며 매년 50%의 상승률을 기록해왔다.

 

2017년 매출이 3000억 원이었던 점을 볼 때 분기별 매출이 3년 만에 3배 수준으로 급상승 한 것이다.

 

또한 현재 현대자동차가 울산공장에 준비중인 전기차 전용 플랫폼(E-GMP) 기반의 전기차 출시와 배터리팩 매출이 더해진다면 목표로한 2020년 전동화 부문 3조원 매출을 넘어 4조원도 기대해볼만하다는 기대감이 고조되고 있다.

 

현대모비스는 전동화 분야 리딩 기업으로 도약하기 위한 원년으로 삼고 울산이화산단에 연면적 62060규모의 전기차 부품 전용공장을 준공하고 차세대 전기차 부품 수요를 대응해 생산능력 확대와 신기술 개발에 매진할 예정이다.

Posted by Beginstart 비긴스타트

댓글을 달아 주세요

현대자동차 그룹

 

현대자동차 그룹이 1200억 원을 출연해 자동차 산업의 전방위 지원에 나선다.

 

현대 자동차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고통받는 자동차 산업의 지원을 위해 1200억 원을 출연해 대규모 지원에 힘을 보탠다.

 

산업통상자원부, 중소벤처기업부, 금융위원회, 지방자치단체, 한국자산관리공사(KAMCO), 산업은행, 기업은행, 기술보증기금, 신용보증기금과 함께 신용 등급이 낮은 자동차 부품사를 위한 금융 프로그램에 참여한다.

 

3500억 원 규모의 산업은행과 기업은행의 동반성장펀드’, 4200억 원 규모의 기술보증기금의 상생특별보증’, 3000억 원 규모의 신용보증기금의 상생특별보증’, 캠코(KAMCO)원청업체 납품대금 담보부 대출이 그 대상이다.

 

동반성장펀드에는 현대자동차 그룹이 각 500억 원씩 1000억원을 예치하고, 두 은행도 500억 원을 출연해 1000억 원의 산업은행 동반성장펀드와 1000억 원의 기업은행 동반성장펀드가 조성돼 예치금의 3.5배인 3500억 원을 중소 부품사에 대출한다.

 

기술보증기금에는 100억원을 출연하고 정부 100억 원, 지방자치단체 70억 원 등 310억 원을 재원으로 4200억 원 규모의 대출액까지 보증하는 상생보증협약을 시행한다.

 

신용보증에도 100억원을 출연하고 정부가 100억원을 출연해 신용보증기금의 상생특별보증을 지원사격한다.

 

또한, 한국자산관리공사의 원청업체 납품대금 담보부 대출에 납품대금을 담보로 자금지원을 하는 프로그램에서 현대와 기아의 거래 부품사의 매출채권 규모를 확인하고 추천해 금융지원을 지원한다.

 

부품사는 완성차업체에 납품하고 받을 매출채권을 담보로 대출을 받을 수 있으며 현대·기아차는 거래 부품사의 매출채권 규모를 확인해주고 추천함으로써 금융지원이 원활하게 진행될 수 있도록 협조하기로 했다.

 

현대차 그룹은 이미 지난 2월에 부품 협력사를 위해 1조원 대의 자금을 긴급 투입해 유동성 확보를 지원하고 3080억 규모의 경영 자금 무이자 지원납품대금’ 5870억 원, ‘부품 양산 투자비’ 1050억 원을 조기 결제해 자동차 산업을 지원하고 있다.

 

현대차 그룹은 이번 금융 프로그램 뿐 아니라 코로나19로 피해를 입은 모든 부문 협력사의 피해를 최소화하고 안정적 환경에서 경영활동을 할 수 있도록 다각적인 지원을 하겠다.”고 밝혔다.

Posted by Beginstart 비긴스타트

댓글을 달아 주세요

현대자동차 그룹

 

현대기아자동차가 20201분기 세계 전기차 시장 판매량 4위를 기록했다.

 

자동차산업협회는 전기차 판매 분석업체 EV 볼륨의 분석 결과를 통해 순수 전기차 판매에서 현대·기아차가 24116대로 세계 4위로 점유율 8%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테슬라는 88400대를 판매해 점유율 29%를 기록했으며, 르노닛산(39355)와 폭스바겐그룹(33846)대로 그 뒤를 이었으며 현대·기아차의 뒤를 BYD18834대가 따라오고 있다.

 

국내 자동차 기업의 판매량은 2173대로 20191분기 대비 25.9% 증가했고 수소전기차 295대의 판매량을 합산해 지역별로 살펴보면 유럽연합이 14542대로 전년 동기 대비 58.3% 상승했다.

 

유럽지역의 판매량 상승에는 환경규제가 강화된 것의 여파로 분석됐다.

 

북미지역은 3232대로 전년 동기 대비 10.8% 하락했다.

 

기업별로 살펴보면 북미지역의 전기자동차를 가장 많이 판매한 기업은 테슬라였지만 유럽에서는 폭스바겐그룹이 테슬라를 넘어섰다.

 

중국 지대는 경쟁이 가장 치열해 테슬라는 모델3을 통해 점유율 12%를 확보했고, 폭스바겐은 다양한 제품으로 8%를 차지했다.

 

한편, 테슬라는 한국에서도 1분기 판매량이 4070대로, 전체 전기차 시장의 46%를 장악했다.

 

현대·기아 등 국내 브랜드 전기 승용차 판매는 이 기간 3945대로 작년 동기대비 34% 감소했다.

 

Posted by Beginstart 비긴스타트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