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라이드, 위퉁 그룹에 2214억 투자 유치

국제|2020. 12. 28. 00:06
728x90
반응형

 

위퉁 그룹이 위라이드 2억 달러 투자를 결정했다 / 사진=위라이드 웨이보

 

중국 스타트업 위라이드(WeRide)가 자율주행 버스 개발을 위해 위퉁 그룹과 손을 잡았다.

 

중국 자율주행 스타트업인 위라이드(WeRide, 文远知行)는 중국 최대 버스제조업체인 정저우 위퉁그룹(宇通集团)로부터 2억 달러(한화 약 2214억 원)의 자금을 투자받아 자율주행 버스 개발에 협력한다.

 

이 외에도 자율주행 승용차와 기타 상용차 개발도 계획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미 위라이드는 자체 개발한 풀 스텍 소프트웨어하드웨어를 탑재한 자율주행 미니버스 미니 로보버스(Mini Robobus)'를 위퉁그룹과 함께 개발한 경험이 있다.

 

10인승 미니 로보버스는 핸들이 존재하지 않고 최대 속도는 40km를 낼 수 있다.

 

이번 협력을 통해 양 사는 위라이드가 로보택시(Robotaxi) 서비스를 1년 이상 운영한 데이터와 위퉁 그룹이 제작판매하는 위퉁버스(宇通客车)의 제조 노하우를 합쳐 혁신적인 결과물을 내기 위함이다.

 

위퉁그룹은 다양한 상용차 제품에 위라이드의 자율주행 시스템을 적용해 위라이드는 더 많은 데이터를 축적하고 위라이드는 위퉁그룹이 안정적인 자율주행 자동차를 개발하도록 협력한다.

 

위퉁 그룹의 한 CEO앞으로 기술 개발, 차량 플랫폼 등 다양한 분야에서 위퉁그룹과 깊은 협력을 진행할 것이라며 양사는 상호보완을 통해 도시 교통과 운송 시스템을 새롭게 다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위라이드는 광저우와 미국 캘리포니아주에서 자율주행 승용차 도로 테스트를 진행하고 있다.

반응형

댓글()

바이두, 자율주행에 이어 전기차까지 넘보나?

국제|2020. 12. 22. 14:24
728x90
반응형

바이두 / 사진=웨이보

중국 최대 검색엔진 기업인 바이두가 전기자동차 시장에 뛰어들 것이란 보도가 나왔다.

 

로이터 통신은 복수의 소식통을 인용해 바이두가 전기자동차를 직접 생산하는 것을 검토 중이며, 제조업체들과 협의를 거쳤다고 보도했다.

 

바이두의 전기차 생산 방식을 아웃소싱 또는 제조기업과의 합자회사 설립 방식으로 알려졌다.

 

로이터통신은 인용을 통해 지리자동차(吉利汽车) 모기업 저장지리홀딩스(浙江吉利控股), 광저우자동차(广汽集团), 이치자동차(一汽集团) 등 자동차 제조업체와 합자기업 설립에 대한 기초적인 협상을 벌였다고 밝혔다.

 

한편 해당 보도에 대해 바이두와 이치자동차는 반응을 보이지 않고 있다.

 

광저우자동차는 바이두와 전략적 협력 관계를 맺고 있다고 밝히고 추가 협력은 논의 중이라고 답신했다.

 

저장지리홀딩스는 해당 사항에 대해 전혀 모르는 일이라는 반응을 보였다.

 

 

로보택시 / 사진=바이두 아폴로 제공

현재 바이두는 자사의 IT 기술을 활용해 자율주행 영역에서 빠른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텐센트, 아마존, 알파벳(구글) 등 글로벌 IT 기업들이 자율주행차 기술에 투자하거나 관련 기업들과 협업하는 중이다.

 

바이두는 지난 2017년 자회사 바이두 아폴로를 설립했고, 지리자동차, 폭습가ᅟᅦᆫ, 도요타, 포드 등 자동차 기업들과 협력 관계를 맺어왔다.

 

베이징, 창사, 창저우 등 대도시에서는 운전자가 동승한 자율주행 택시인 로보택시를 운행 중이며 3년 이내에 30개 도로 서비스를 확대할 계획을 밝혔다.

반응형

댓글()

LG유플러스-한양대-컨트롤웍스, 5G 자율주차 공개 시연

IT|2020. 12. 20. 18:07
728x90
반응형

 

사진=LG유플러스 제공

 

LG유플러스가 에이스랩, 컨트롤웍스와 함께 5G 이동통신 자율주차 기술을 공개 시연했다.

 

LG유플러스(UPlus), 한양대학교 자동차전자제어연구실 에이스랩(Acelab), 자율주행 솔루션 깅버 컨트롤웍스(Controlworks)5세대 이동통신 기반의 자율주차 기술을 시연했다.

 

5G 자율주차는 자동차가 인근의 주차장의 반 지라에 주차하는 일종의 자율 발렛파킹개념으로 통제되지 않은 도로와 공영 주차장에서 5G 자율 주차와 주차 기술은 연계해 선보인 것이다.

 

201910LG유플러스는 차량 무인 원격호출 기술을 선보인 이후 약 1년만에 선보인 자율주행 기술로 차량이 스스로 오고 사람이 승차하면 자율주행을 하고, 혼자서 주차장으로 이동해 주차를 할 수 있는 무인차 자율주행의 시스템을 마련하게 됐다.

 

이번 시연에는 지난 해 선보인 5G 자율주행차 에이원(AI)’이 모습을 드러내 좀 더 발전된 모습을 보여줬다.

 

실시간 주차공간 인식 솔루션, 5G 클라우드 관제 서비스 플랫폼이 추가됐고, 모바일 어플리케이션 서비스를 연계해 운전자가 차량 조작 위치 파악을 손쉽게 하도록 했다.

 

공개 시연에서 에이원은 상암 5G 자율주행 시범지구에서 진행됐고 YTN뉴스스퀘어건물에서 상암1공영주차장까지 약 800m 거리를 5분간 이동 후 빈 주차공간에 주차한 뒤 시동을 ᄁᅠᆻ다.

 

운전자가 모바일 어플리케이션으로 주차장을 검색해 주차공간을 선택해 5G 자율주행 명령을 통해 자율주행차가 실제 주차하는 모습이 시연의 가장 주목할 만한 모습이었다.

 

LG유플러스는 이번 5G 자율주차를 통해 콜택시나만의 AI 운전기사같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5G 자율주행차 A1은 그간 137회의 비공개 5G 자율주차 실증을 거쳤다. ACELAB, 컨트롤웍스, LG유플러스는 이르면 내달부터 일반 시민들을 대상으로 하는 공개 시연을 시작할 예정이다.

 

선우명호 한양대학교 자동차전자제어연구실 ACELAB 교수는 "4차 산업혁명 핵심기술에 기반한 5G 자율 주행·주차 서비스는 글로벌 시장에서의 국내 자동차 기술 경쟁력 제고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며 "나아가 향후 장애인·고령자·임산부 등 교통 약자들을 위한 서비스로도 큰 역할을 할 수 있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반응형

댓글()

만하임·프리드리히샤펜에 자율주행 전동 대중교통 들어선다

국제|2020. 12. 20. 01:39
728x90
반응형

사진=FKFS 제공

독일 남부에 700만 유로(한화 약 93억 원)의 지원금을 받는 프로젝트를 통해 자율형 대중교통이 도입될 예정이다.

 

로보틱스앤오모테이션뉴스(Robotics & Automation News)에 따르면, 빈프리드 헤르만 교통부 장관은 라부스(RABus) 프로젝트 컨소시엄에 700만 유로의 자금 지원 통지서를 전달했다고 보도했다.

 

라부스 프로젝트는 바덴-뷔르템베르크(Baden-Württemberg)에서 자동화·네트워크화 된 모빌리티를 설치하기 위한 프로젝트로, 컨소시엄에는 슈투트가르트 자동차 및 자동차 엔진 연구기관 (FKFS), 카를스루헤 공대(KIT), 라인 네카르 교통(Rhein-Neckar-Verkehr), 도시교통 프리드리히샤펜과 지역교통 알 보덴제 DB 열차버스(Stadtverkehr Friedrichshafen with DB ZugBus Regionalverkehr Alb-Bodensee), ZF 프리드리히샤펜이 참여한다.

 

프리드리히샤펜 시는 2018년부터 자동화 운전 시험장 건설과 기술 개발에 투자를 하고 있다. 자동화된 차량을 통해 경제적·신뢰적인 지역 대중교통을 구축하기 위한 시도를 하고 있다.

 

일반적으로 도로의 자동화된 대중 교통 차량은 저속주행 중이며, 이는 곧 이동시간의 증가와 수용의 감소로 이어졌다. 라부스 프로젝트는 이러한 환경을 개선하는 것이 목표이며, 만하임 시와 프리드리히샤펜 시가 각 교통협회의 지원 아래 시범시행 장이 됐다.

 

두 도시는 2023년까지 자율주행이 가능한 전동 대중교통 시스템 구축을 목표로 잡고 있다.

 

만하임은 시는 신도시의 교통 혼잡 상황을 극복하는 자율주행에 관심을 가지고 있고 프리드리히샤펜은 시골지역을 오가는 자율주행 대중교통 운영에 초점을 맞췄다.

 

투겟데어 셔틀 / 사진=FKFS 제공

 

이용될 차량은 ZF 프리드리히샤펜 AG의 자회사인 투겟데어(2gethere)의 셔틀이 사용된다. 셔틀버스는 최대 22명까지 수용 가능하며 6 X 2.1 X 2.8m의 소형 규격으로 제작됐다.

 

ZF 프리드리히사펜 AG의 토르스텐 골레브스키 자율이동시스템 총괄 부사장은 우리의 자율 셔틀에는 전기 구동장치와 최첨단 센서 기술, 인공지능이 탑재된 중앙 컴퓨터가 탑재돼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 셔틀에는 4레벨 자율차량 시스템용으로 특별 설계된 통신 서비스로 인프라와 통신할 수도 있다. 우리는 이제 처음으로 독일에서 자율주행 셔틀이 운행되는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골레브스키 부사장은 프리드리히샤펜 시에서의 실생활 실험실 접근은 미래의 도시 이동성을 위한 이정표가 된다. 이는 우리가 만하임 시 실생활 실험실에서 만들어가고 있는 것처럼 앞으로 농촌과 도심 간 연결이 매우 중요해지고, 외부로부터 도심을 향한 온 디맨드(여행)수요를 보완할 것이기 때문이다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 셔틀에는 자율여행시스템인 가상 구동장치와 그 밖의 다른 구성 요소들이 장착돼 있으며, 그 중 상당 부분이 이곳 땜장이의 땅의 바덴뷔르템베르크에서 개발됐다. 우리는 이 미래의 대중 교통수단에 기여하게 돼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반응형

댓글()

중국, 2021년부터 자율주행 국가표준 시행한다

국제|2020. 12. 18. 15:45
728x90
반응형

바이두 아폴로 자율주행차 사진=바이두 제공

 

중국 내 기업들의 자율주행자동차 개발이 가시화되는 가운데 중국 정부의 자율주행차 등급 분류가 20211월부터 시행될 예정이다.

 

기존에는 자율주행자동차 국가분류가 없어 제조사들이 레벨 2.5, 레벨 2.9 등의 임의표현으로 단계를 지정해왔었다.

 

이에 중국 공업정보화부는 20203자율주행차 등급 분류(汽车驾驶自动化分级)’를 발표했고 2021년부터 시행을 앞두고 있다.

 

국가표준화관리위원회에서 자율주행차 등급 분류를 승인해 중국은 자체적인 자율주행 기준 단계를 갖게 됐고, 자율주행차 등급 분류가 시행되면 제조사들은 임의로 자율주행 단계를 정할 수 없게 된다.

 

현제 국제적인 자율주행 단계 기준은 미국 도로교통안전국(NHTSA)과 미국자동차공학회(SAE)가 제시한 2가지 기준이 있고, 이 중 SAE가 제출한 기준이 표준 기준으로 인정받고 있다.

 

자율주행차 등급 분류와 국제 표준 기준은 자율주행 단계를 0~5단계로 구분한다.

 

국제 기준은 레벨 0을 수동 운동의 단계로 보지만, 중국 기준은 응급 보조 단계로 차선이탈경고 시스템(LDW), 자동긴급제동장치(AEB) 등 안전 보조 장치 기능이 추가된 것을 의미한다.

 

국제 통용 기준의 레벨 0~2는 자율주행차가 모굪와 사고 상황 인지 및 대응(OEDR)을 운전자가 담당한다고 규정하지만, 중국의 자율주행차 등급 분류는 운전자와 자율주행 시스템이 OEDR를 담당한다고 규정했다.

 

돌발상황 등 운전자가 개입하는 단계인 조건부 자율주행을 의미하는 레벨3은 국제기준과 중국 기준은 동일하지만, 중국 기준은 운전자의 수동 전환 능력 모니터링과 위험 완화 계획 수립을 요구한다.

 

레벨0과 레벨3에 대한 규정을 제외하면 중국의 자율주행차 기준과 국제 기준은 대동소이한 것으로 볼 수 있다.

반응형

댓글()

우한시에 ‘자율주행 테마파크’ 개장

국제|2020. 12. 15. 14:13
728x90
반응형

10인승 자율주행 관광버스 사진=웨이보

 

후베이성 우한(武汉)에 자율주행 테마파크가 개점했다.

 

우한시 경제기술개발구 룽링산(龙灵山) 생태공원에 19대의 자율주행 차량으로 이루어진 자율주행 테마파크가 열렸다.

 

테마는 택시, 이동 매점, 환경 미화, 셔틀 버스 등의 자율주행차량으로 구성됐다.

 

중국 최초의 자율주행 테마파크인 이 곳은 국가 넥티드카 우한 시범지구가 상업화 운영을 기반으로 구축됐다.

 

자율주행 테마파크에는 우한 처바이(车百) 지능형 네트워크 연구원이 인프라와 플랫폼 구축을 총괄하고 바이두, 둥펑 자동차(东风汽车), 헤이리온 테크놀로지(海梁科技), 바이두, 딥블루 테크놀로지(深兰科技), 아이드라이버플러스 테크놀로지(智行者), 네오릭스(新石器), 위라이드(文远知行), 싱선테크(行深智能) 등 자율주행 기업이 지원 및 운영에 공동 참여한다.

 

경제기술개발구는 테마파크의 원활한 운영을 돕기 위해 주변 도로에 5G 기지국 설치와 같은 지원 플랫폼 구축을 담당했다.

 

테마파크를 방문하는 관광객들은 10인승 규모의 관광버스 또는 택시를 타고 5km 길이의 도로 풍경을 감상할 수 있고, 자율주행 환경미화 차량은 공원 도로를 청소하면서 보행자와 안전을 위협하는 차량을 마주하면 급제동 정지를 하거나 피한다.

 

음료나 음식을 구매하고 싶은 방문객들은 이동 매점 차량을 손을 흔들어 불러 물건을 골라 QR 코드로 결제할 수 있고, 모바일 어플리케이션을 통해 이동 매점 차량을 소환도 가능하다.

 

반응형

댓글()

자율주행차에 승부수 던진 폭스바겐, 2025년 판매 목표

국제|2020. 12. 14. 23:27
728x90
반응형

사진=폭스바겐 그룹 제공

 

독일 자동차 기업인 폭스바겐이 자율주행차 시장을 목표로 한다.

 

독일 경제지 비르츠샤프트보케(Wirtschaftswoche)에 따르면, 폭스바겐 헤르베르트 디스(Herbert Diess) CEO는 폭스바겐이 2025년 자율주행차 판매를 목표로 하고 있다고 밝혔다.

 

자율주행은 선행 연구가 필요한 분야로 이를 뒷받침할 통신기술 및 인공지능 기술의 개발이 가속화되면서 자율주행의 기반이 만들어졌다고 폭스바겐은 판단했다.

 

이에, 2025년까지 자율주행차의 시판을 목표로 투자를 진행할 것을 결정하고 자본 지출 규모를 410억 달러(한화 약 447925억 원)으로 책정하고 이 중 절반 규모인 205억 달러(한화 약 223965억 원)을 자율주행차와 전기자동차에 사용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관련 기업과의 연계도 강화하고 있다.

 

우선 폭스바겐은 자회사인 트라튼을 통해 자율주행 트럭 스타트업인 투심플(Tusimple)과 협력하는 중이다.

 

-소프트웨어 조직은 헬라 이글라이아 모바일 비전 전방 카메라 소프트웨어 사업 부문을 인수해 이미지 프로세싱 분야의 기술을 확보했다.

반응형

댓글()

GM, 5년 30조원을 전기차와 자율주행차에 투자한다

국제|2020. 11. 21. 06:16
728x90
반응형

제너럴 모터스

 

글로벌 자동차 기업인 GM5년간 30조원 규모의 대규모 투자를 감행한다.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제네럴 모터스(General Motors, GM)가 테슬라를 제치고 전기자동차 시장의 선두에 서기 위한 대규모 투자를 감행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크라이슬러, 포드와 함께 미국 자동차시장 빅3로 손꼽히는 GM이지만, 자동차 시장의 선두주자인 테슬라의 시가총액과 비교했을 때, GM610억 달러로 테슬라의 4769억 달러와 비교하면 13%에도 미치지 못하고 있다.

 

지난 3GM은 전기자동차와 자율주행차 부분에 200억 달러(한화 약 30699억 원)의 투자를 추진하겠다고 밝혔지만, 실제 투자액은 270억 달러(한화 약 30699억 원)으로 약 35%를 더 늘렸다.

 

GM은 투자를 확대하면서 전기차 신종 모델을 30여개 출시 계획도 밝혔다. 지난 3월에 12개보다 18개 더 추가된 것이다.

 

캐딜락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인 전기차 리릭 역시 당초 예정보다 9개월 이른 2022년 초에 출시하겠다는 계획이다.

 

전기차 판매 계획 역시 2025년까지 100만대로 올리겠다는 목표를 제시했다.

 

GM2025년까지 전기차 판매 비중을 전체의 40%로 높이겠다는 계획과 함께 차량용 배터리 가격 역시 쉐보레 볼트의 배터리 가격의 60%까지 하락할 것으로 설명했다.

 

메리 바라 GM 최고경영자(CEO)“GM은 오랫동안 자동차 제조 및 판매 분야에 강점이 있는 만큼 테슬라를 따라잡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또 자본구조 변화를 열어두고 있다며 전기차 부문의 분사 가능성도 시사했다.

반응형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