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이베르드롤라 제공

 

이베르드롤라와 볼보가 스페인에서 전기차 인프라 확추에 나선다.

 

스페인의 빌바오에 본사를 둔 다국적 전력회사 이베르드롤라(Iberdrola)와 볼보 카 에스파냐(Volvo Car España)는 전기차 충전 솔루션을 공급하기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지속가능한 모빌리티를 촉진하기 위해 협약을 체결한 양 사는 이베르드롤라와 자회사인 월박스(Wallbox)가 볼보(Volvo)의 충전소 공급 및 전용 또는 공유 차고 설치를 포함한 공급 솔루션을 제공한다.

 

이베르드롤라의 고객들은 5 EURO1000km 주행이 가능한 전기자동차 요금제를 제시받고 이는 기존 디젤이나 휘발유 요금에 비해 10배 가량 저렴하다. 또한, 이베르드롤라의 공용 네트워크를 통해 6개월 무료 충전의 혜택도 포함됐다.

 

볼보의 충전제품을 이용하는 고객들은 재생가능 원산지(GoO)를 보증하는 인증서를 이용해 전기차 배터리 충전도 가능해진다.

 

충전소 이용시 이베르드롤라 공용 충전 어플리케이션을 통해 충전소 위치를 확인하고 예약과 결제까지 이루어진다.

 

현재 이베르드롤라는 스페인의 정부 부처를 비롯해 기관 및 회사, 전기차 딜러 등 40개 이상의 인프라 구축 계약을 체결해 인프라 확충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스페인 기업 중 최초로 The Climate GroupEV100 이니셔티브에 가입하기도 하는 등 친환경 자동차 기조를 펼치는 중이다.

 

이베르드롤라는 탈탄소 경제로의 전환을 위한 전략으로 수송 전기화를 발전 동력으로 삼고 있다.

 

이베르드롤라는 전기자동차 충전소를 확대하기 위해 15000만 유로 규모의 지속가능한 모빌리티 투자 계획을 발표했고 주요 고속도로를 포함 도시 및 가정에 약 15만개의 충전소를 설치하는 것을 목표로 사업을 확장하고 있다.

Posted by Beginstart 비긴스타트

댓글을 달아 주세요

LG화학 난징 배터리 공장 / 사진=LG화학 제공

 

LG화학이 CATL과 함께 인도네시아 국영 EV 제조 사업에 참여한다.

 

자카르타 글로브(Jakarta Globe)는 한국 LG화학과 중국 CATL 2개 기업이 인도네시아의 전기자동차(EV) 전지 제조공장 합작투자 사업에 참여한다고 보도했다.

 

인도네시아 내에서는 국영광물회사 MIND ID(Mining Industry Indonesia), 니켈광산 ANTAM(Aneka Tambang), 국영전력 PLN(Perusahan Listrik Negara)과 국영석유 페르타미나(Pertamina) 등이다.

 

설립 예정인 기업은 인도네시아 배터리(Indonesia Baterai)’로서 인도네시아 국영광산의 지주사인 아사한 알루미늄(Asahan Alumunium)에서 설립하는 합작투자회사다.

 

화학제품과 광물을 비롯해 배터리 전지 제품과 중고 배터리 재활용 사업 등 다각화된 사업 전략을 가지고 있다.

 

인도네시아는 원료인 니켈 전 세계 매장량의 30%로 이를 무기로 EV 배터리 제조사의 투자를 유치하기 위한 행보를 보이고 있다.

 

MIND ID는 원료공급을, PLN이 제품유통을 담당하고 페르타미나는 제조 과정의 일부를 맡게 된다.

 

LG화학은 니켈에 대한 안정적인 공급망을 확보하는 것이 목적으로 보인다.

 

오리아스 페트루스 모이닥 MIND ID의 대표는 “LG화학과 CATL과 인도네시아 배터리 컨소시엄을 위한 2개의 프로젝트가 이미 계획돼 있다. 2개의 프로젝트에 총 120억 달러(137520억 원)가 투입된다고 밝혔다.

 

오리아스 대표는 공장의 건설기간을 2~3, 건설 후보지로는 술라웨시주, 말루쿠주 할마헤라, 파푸아주 등을 꼽았다.

Posted by Beginstart 비긴스타트

댓글을 달아 주세요

‘현대자동차그룹 싱가포르 글로벌 혁신센터 조감도 / 사진=현대자동차 제공

 

현대자동차그룹이 인간 중심의 미래 모빌리티 가치사슬(밸류체인) 혁신을 위한 ‘현대자동차그룹 싱가포르 글로벌 혁신센터(Hyundai Motor Group Innovation Center in Singapore : 이하 HMGICS)’ 건립을 본격화했다.


현대자동차그룹은 13일(화) 현대·기아자동차 남양연구소와 싱가포르 서부 주롱(Jurong) 지역의 주롱 타운홀에서 HMGICS 기공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기공식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양국 행사장을 화상으로 연결하며 온라인 방식으로 진행됐다.


HMGICS는 현대자동차그룹이 새로운 모빌리티 패러다임을 제시하기 위해 자동차 주문부터 생산, 시승, 인도 및 서비스까지 고객의 자동차 생애주기 가치사슬 전반을 연구하고 실증하는 개방형 혁신 기지(오픈이노베이션 랩)다.


이날 싱가포르에서는 리센룽 싱가포르 총리와 안영집 주싱가포르 한국대사, 베 스완 진 경제개발청(EDB)장 등이 참석했고, 한국에서는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과 에릭 테오 주한 싱가포르대사,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수석부회장 등이 자리했다.


기공식은 정 수석부회장의 환영사에 이은 리 총리와 성 장관의 축사 순서로 진행됐다. 이어 주요 참석자들이 터치패드의 버튼을 동시에 누르자 건설 부지에 건물이 세워지는 컴퓨터그래픽(CG) 영상이 상영되면서 HMGICS의 출발을 알렸다.


HMGICS는 2022년 말 완공을 목표로 싱가포르 주롱 혁신단지에 부지 4만4천m2(1.3만평), 연면적 9만m2(2.7만평), 지상 7층 규모로 추진된다.


HMGICS에는 건물 옥상에 고속 주행이 가능한 총 길이 620m의 고객 시승용 ‘스카이 트랙’, 도심 항공 모빌리티(UAM) 이착륙장, 친환경 에너지 생산을 위한 태양광 패널 등이 설치된다. 향후 수소연료전지 등을 통해 이산화탄소 배출이 없는 청정 에너지 사용을 더욱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건물 내부는 다양한 고객 체험 시설, 연구개발(R&D) 및 사무를 위한 업무 공간, 소규모 제조 설비 등으로 구성된다. 건물 외부는 내부의 수납형 차량 전시 공간을 밖에서 들여다볼 수 있도록 투명한 유리를 적용하는 등 유려하고 유니크한 디자인에 다양한 기능까지 융합해 완공 뒤에는 싱가포르 도심의 대표적인 랜드마크로 부각될 전망이다.


리 총리는 축사에서 “HMGICS는 현대자동차그룹에 의미 있는 도약이며 세계 최초의 설비”라며 “향후 더 많은 한국 기업들이 싱가포르에 투자하고, 싱가포르 기업과 교육·연구 기관들과 협업할 수 있도록 길을 열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리 총리는 “싱가포르는 파리협정에 따라 2040년까지 모든 차를 친환경차로 전환할 계획”이라며 “HMGICS를 통해 싱가포르 경제의 새로운 성장동력을 발굴하고 새로운 일자리를 창출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성 장관은 “그간 한국과 싱가포르 양국은 다양한 분야에서 실질적 경제협력 관계를 공고히 다져 왔다”며 “HMGICS가 양국 경제협력의 새로운 이정표가 될 수 있도록 만들어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성 장관은 “그 성공의 열쇠는 현대자동차그룹의 비전과 싱가포르가 가진 장점을 얼마나 잘 조화시켜 나갈 수 있을 것인가에 달려 있다”고 부연했다.


정 수석부회장은 환영사에서 “현대자동차그룹은 HMGICS의 비전인 ‘모빌리티 패러다임 전환을 위한 인간 중심의 밸류체인 혁신’을 바탕으로 고객 삶의 질을 높여 나갈 것”이라며 “HMGICS를 통해 구현될 혁신이 우리의 미래를 변화시키고 인류발전에 기여할 것이라 확신한다”고 강조했다.


HMGICS를 통한 인간 중심의 밸류체인 혁신 비전 달성을 위해 현대자동차그룹은 세 가지 전략 방향성에 주력할 방침이다.


우선 인간 중심의 디지털 전환을 가속화해 일의 가치와 근로자의 존엄성 제고에 나선다. HMGICS는 인공지능(AI), 정보통신기술(ICT), 빅데이터 등 첨단 기술을 융합한 혁신적인 시스템을 개발해 사람의 창의성이 최대로 발휘되고 인간의 가치가 존중 받는 환경을 구축할 계획이다.


또한 고객 중심의 스마트 모빌리티 환경을 체계화해 지속가능한 자동차 라이프스타일을 제공한다. 고객이 더 나은 삶을 누릴 수 있도록 고객 니즈에 최적화된 맞춤형 제품과 다양한 모빌리티 서비스를 공급할 예정이다.


지역 사회와 인류에 책임감 있는 기업으로서 현대자동차그룹은 미래 세대를 위한 친환경 비전 달성에도 공헌한다. HMGICS는 태양광, 수소 등 깨끗한 친환경 에너지를 확대 적용해 탄소 중립 달성, 자원 보호, 자원 순환 노력도 지속하기로 했다.

 

‘현대자동차그룹 싱가포르 글로벌 혁신센터 조감도 / 사진=현대자동차 제공


■ HMGICS, 주문부터 서비스까지 자동차 생애주기 전반 고객 가치사슬 혁신


HMGICS가 지향하는 미래 모빌리티 가치사슬(밸류체인) 혁신의 중심은 고객이다.


현대자동차그룹 고객은 스마트폰 등을 통해 온라인으로 자동차를 간단히 계약할 수 있으며 HMGICS는 주문형 생산 기술로 고객이 주문한 사양에 맞춰 즉시 차를 생산한다.


고객은 HMGICS 내에 별도로 마련된 공간에서 자신의 자동차가 생산되는 과정을 직접 관람하는 것이 가능하다. 생산이 완료된 자동차는 HMGICS 옥상의 스카이 트랙으로 옮겨지고, 고객은 트랙에서 시승을 해본 뒤 차를 인도받을 수 있다.


현대자동차그룹은 고객 중심의 혁신 제조 플랫폼을 개발하고 실증하기 위해 HMGICS 내에 소규모 전기차 시범 생산 체계를 갖출 계획이다.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로보틱스 등 첨단 기술을 접목한 사람 중심의 지능형 제조 플랫폼을 실증할 테스트베드로 활용한다는 구상이다.


시장 변화 및 수요에 탄력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다차종 소규모 생산 시스템을 도입해 이를 연구하고 실증할 계획이다.


HMGICS 내의 물류와 조립 시스템을 고도로 자동화해 인간 중심의 안전하고 효율적인 작업 환경도 구축한다. 세밀한 작업과 시스템에 대한 통제는 사람이 담당하고, 어렵고 위험한 작업은 로봇이 수행해 안전한 환경을 마련한다.


아울러 현대자동차그룹은 지속가능한 사회 구현에 기여할 미래 모빌리티 신사업도 발굴하고 검증한다.


렌털, 리스 등 배터리 생애주기 연계 서비스인 ‘BaaS(Battery as a Service)’ 실증을 통해 고객의 전기차 구매 부담 경감 및 사용 편의성 개선 방안도 연구한다.


■ HMGICS, 싱가포르 혁신 생태계와 적극적으로 협업해 시너지 극대화


현대자동차그룹은 싱가포르의 다양한 혁신 생태계와 협업 전략도 펼치며 새롭고 창의적인 시도에 나서는 한편, 글로벌 시장에 전개할 새 사업 기회를 모색한다.


현대자동차그룹은 HMGICS를 통해 싱가포르 현지 대학, 스타트업, 연구기관 등과의 긴밀한 협업도 추진한다.


세계 유수의 대학과 어깨를 나란히 하는 난양이공대학(Nanyang Technological University, NTU) 등과 공동 연구소를 운영하고 미래 신산업 분야 산학 과제를 수행한다. 싱가포르 정부가 역점을 두고 추진 중인 스마트시티와 관련한 세부 과제의 선행 연구를 수행하는 방안도 검토한다.


현대자동차그룹은 개방형 혁신과 미래 신기술 검증의 효과를 극대화하는 차원에서 혁신 비즈니스 및 R&D 부문 핵심 조직과 역량을 HMGICS에 투입한다.


현대자동차그룹의 글로벌 혁신 거점 ‘현대 크래들(HYUNDAI CRADLE)’과 인공지능 전담 조직 ‘에어 센터(AIR CENTER)’를 HMGICS와 결합해 개방형 혁신 전략을 속도감 있게 추진할 계획이다.


현대·기아자동차 이외에도 현대모비스, 현대글로비스, 현대오토에버, 현대위아, 현대로템, 현대트랜시스 등 현대자동차그룹 그룹사들이 대거 HMGICS에 참여한다.


베 스완 진 싱가포르 경제개발청(EDB)장은 “현대자동차그룹은 혁신 기술로 미래 모빌리티 수요에 대응하려고 노력하는 싱가포르의 전략적 파트너”라고 강조했다.


■ 싱가포르, 개방형 혁신 최적 입지… 동남아 시장 신기술의 테스트베드


현대자동차그룹은 개방형 혁신을 통한 미래 신성장 동력 발굴이라는 관점에서 싱가포르가 최적의 입지 조건을 갖추고 있다고 판단했다.


싱가포르는 동남아시아 물류와 금융, 비즈니스 허브로 새로운 서비스와 기술, 트렌드에 대한 관심도가 상대적으로 높다. 외국 문화에 개방적이고 IT에 대한 사회적 수용도도 높아 동남아 시장 내에서 최고의 신기술 테스트베드로 평가받고 있다.


다수의 글로벌 기업들이 싱가포르를 동남아 또는 아시아·태평양 지역본부로 활용하면서 동남아 시장 진출을 모색하고 있다. 싱가포르에 본사를 둔 차량 공유업체 그랩(Grab)의 경우에는 동남아 지역에서 금융, 식품 배달, 택배 배송, 콘텐츠, 디지털 결제 등으로 서비스를 확대하며 빠르게 성장했다.


이에 현대자동차그룹은 미래 사업과 기술을 연구하고 실증하는 HMGICS를 싱가포르에 건립함으로써 동남아 내 인지도를 향상하고 브랜드 이미지를 제고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교육열이 높고 교육 시스템이 잘 갖춰져 산업계로 배출되는 우수 인재들이 풍부하다는 것도 싱가포르의 강점이다.


싱가포르는 세계경제포럼(WEF)이 발표한 2019년 국가 경쟁력 순위에서 인프라, 정보통신기술(ICT), 교육, 노동, 혁신 경쟁력 부분에서 높은 평가를 받으며 1위를 기록한 바 있다.


스위스 국제경영개발대학원(IMD)이 지난해 발표한 ‘2019 세계인재경쟁력순위보고서’에서는 싱가포르가 아시아 지역 1위를 차지하기도 했다.


싱가포르 정부는 2025년까지 국가 전체를 스마트시티로 개발하는 ‘스마트 네이션(Smart Nation)’을 국가 비전으로 제시하고, 스마트 모빌리티 등 혁신 기술 분야를 적극적으로 육성하고 있다.


싱가포르에서 산업부지 개발 및 관리를 담당하는 주롱도시공사(JTC)의 탄 분카이 최고경영자(CEO)는 “HMGICS가 들어서는 주롱 혁신단지에 앞으로 더 많은 다국적 대기업이 입주하게 하고, 이들이 서로 간 협업으로 혁신 생태계를 강화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 기사는 본지 편집 방향과 다르며, 해당기관에서 제공한 보도 자료입니다.

Posted by Beginstart 비긴스타트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사진=현대자동차 제공

 

 

현대자동차가 GS칼텍스와 데이터 기반 서비스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양 사는 커넥티드 카(Connected Car)에서 수집되는 차종, 유종, 주유 잔량 등의 정보와 주유소에서 수집되는 주유 내역, 가격, 세차 여부 등의 정보를 결합한 자동차관리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데이터 교류를 진행한다.

 

지난 8월 데이터 3법의 시행으로 가명 정보 형태의 데이터 이용이 활성화되면서 상호 간의 데이터를 개방하고 데이터 기반 서비스 개발을 위해 한다는 것이다.

 

이를 통해 주유, 충전, 세차, 정비 등 다양한 데이터를 교류를 바탕으로 신규 비즈니스를 창출하고 서비스 개선 및 고도화 등을 도모할 예정이다.

 

현대기아자동차의 전기차에서 수집되는 배터리 잔량 정보와 GS칼텍스에서 보유한 충전소 데이터를 결합해 소비자들이 관련 정보를 편리하게 찾을 수 있는 서비스도 계획 중이다.

 

현대자동차 그룹은 차량 데이터 오픈 플랫폼인 현대 디벨로퍼스(Hyundai Developers)와 기아 디벨로퍼스(KIA Developers) 등을 열고 제휴사에 차량 정보를 제공해 고객 서비스 상품을 개발해왔다.

 

디벨로퍼스는 커넥티드카로부터 수집된 운행 정보, 주행거리, 차량 상태, 운전습관 등의 데이터를 가공해 개인 및 법인사업자에게 제공하는 플랫폼이다.

 

GS칼텍스 또한 지난 7LG화학과 '충전 환경 개선 및 신사업 기회 발굴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해 빅데이터를 활용한 전기차 배터리 특화 서비스 개발에 나선 바 있다.

 

현대자동차는 기존 정보 제공의 플랫폼에서 데이터 교류를 활용해 미래 모빌리티 서비스 개발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GS칼텍스 또한 모빌리티 연관 산업 파트너들과의 전략적 제휴를 확대해 데이터에 기반한 신규 고객 서비스를 개발할 방침이다.

 

현대자동차 그룹 오픈이노베이션전략사업부 윤경림 부서장은 "상호간의 데이터 개방 협약을 통해 모빌리티 전반에 걸친 서비스 개발을 가속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Posted by Beginstart 비긴스타트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사진=한온시스템 제공

 

한온시스템이 전기차용 수냉식 실외기 설계 기술로 신기술 인증을 획득했다.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이 선정하는 신기술 인증(NET, New Excellent Technology)은 경제적 파급효과와 국가경쟁력 향상에 기여할 기술을 발굴해 상용화와 거래를 촉진하는 제도다.

 

NET는 이론으로 정립된 기술을 시작품으로 제작 시험하거나 실증화 시스템을 통해 정량적 평가지표를 확보한 개발완료기술을 심사를 거쳐 인증을 발급한다.

 

인증 기술은 산업기술보호법에 따라 산업기술로 보호받는다.

 

NET 인증을 받은 공조시스템은 전기차용 수냉식 실외기는 리시버 드라이어 일체형이다.

 

전기차의 히트펌프시스템 내 장착해 효과적으로 전기차의 냉난방 및 모터·인버터, 배터리의 열에너지를 관리한다.

 

냉방뿐만 아니라 전기차 구동계 폐열 활용도를 높여 히트펌프시스템 효율도 향상시켰고 이를 통해 열 교환 성능을 기존 공랭식 콘덴서 대비 20% 이상 개선했고 기능 통합 모듈화 및 시스템 단순화를 통해 중량 저감 효과 및 가격경쟁력도 확보했다.

 

또한 800V 고전압에서도 안정적인 배터리 급속 충전이 가능토록 설계했다.

 

전기차용 수냉식 실외기는 내년 상반기 출시 예정인 현대자동차 아이오닉5에 탑재될 예정이다.

 

한온시스템은 국내에서 두원공조와 함께 공조시스템 업계를 양분하는 기업으로 글로벌 시장에서도 덴소(Denso)의 뒤를 이어 세계 점유율 2위를 기록 중이다. 2019년 기준 자동차 부품사 중에선 세계 42위를 차지하고 있다.

 

21개국에 51개 생산공장 및 23개 엔지니어링 시설, 3(한국, 독일, 미국)의 연구소를 운영하고 있다.

 

국내에서 설립된 자동차 부품사임에도 현대-기아차 이외에 포드, 폭스바겐, GM, 피아트크라이슬러, 벤츠, BMW, 테슬라 등 다양한 글로벌 OEM을 고객사로 보유하고 있다

 

현대자동차 그룹의 순수전기차 전용 플랫폼인 E-GMP(Electric-Global Modular Platform)의 공조시스템의 공급사로 1, 2차 사업 수주에도 성공했다.

 

20209월에는 협력업체들에게 소위 말하는 단가 후려치기를 강요하면서 협력사들이 자발적으로 단가 인하를 제시한 것처럼 거짓으로 합의서를 쓴 것이 드러나 공정거래위원회로부터 133억 원의 부당대금 지급명령과 115억 원의 과징금 처벌을 받았다.

Posted by Beginstart 비긴스타트

댓글을 달아 주세요

친환경 자동차 / 사진=환경부 제공

 

 

2021년 전기차 국고 보조금이 700만원으로 하락할 예정이다.

 

환경부가 발표한 2021년 예산안에 따르면 전기차의 국고 보조금 액수는 올해 대당 800만 원에서 700만 원으로 축소하는 대신 더 많은 사람들에게 혜택을 제공할 예정이다.

 

보급목표는 올해 총 78650대에서 내년 101000대로 확대한다.

 

승용차는 65000대에서 75000대로, 화물차는 13000대에서 25000대로, 버스는 650대에서 1000대로 증차한다.

 

수소 승용차는 202011000대 목표에서 202115000대로 늘리고 대당 보조금은 2250만 원을 유지한다. 수소 전기 기반의 화물차 5대와 버스 180대 등을 지원한다.

 

전기차 보급 및 충전 인프라 구축에 배정한 예산은 20208002억 원에서 202111120억 원으로 늘고, 수소차 보급의 경우 3495억 원에서 4408억 원으로 증액하게 된다.

 

이 밖에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노후 경유차 조기 폐차, 화물차어린이통학차의 액화석유가스(LPG) 전환에도 지속 투자할 계획이다.

 

2024년까지 노후 경유차 제로화(저공해화 미조치차 제로화)를 달성한다는 목표를 정하고 노후 경유차 조기 폐차에는 20213168억 원을 투입한다.

 

같은 기간 LPG 전환에는 300억 원을 들여 화물차 2만 대와 어린이통학차 1 ,000대를 전환하고, 특히 LPG차 전환 지원사업은 내년부터 2025년까지 생계형 차종인 1t 트럭 13 ,000대와 어린이통학차 88000대를 지원할 방침이다.

 

한편, 2021년도 환경부 예산 및 기금안은 향후 국회의 심의·의결를 거쳐 올해 122일까지 최종 확정한다.

Posted by Beginstart 비긴스타트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사진=환경부 제공

 

친환경자동차가 전용차로 통행이 가능한 법안이 발의됐다.

 

국민의힘 정책위원회 의장인 이종배 의원은 전용차로에 수소전기자동차나 전기자동차 등 친환경 자동차 통행이 가능하도록 하는 도로교통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발의 했다.

 

현행법 상 교통을 확보하기 위해 도로에 전용차로를 설치해 차의 종류나 승차 인원에 따라 지정된 차만 통행이 가능하도록 제한 중이다.

 

대중교통 수단인 버스의 경우 전용차로 통행이 가능해 교통체증 때에도 시간단축 운행이 가능해 대중교통 이용의 요인이 되고 있다.

 

이종배 의원이 도로교통법 개정안을 통해 환경친화적 자동차의 개발 및 보급 촉진에 관한 법률에 따른 환경친화적 자동차도 전용차로 통행 가능하게 하는 내용을 포함시켰다.

 

그동안 전기자동차 등 친환경자동차의 경우도 대중교통수단 못지 않게 배출가스 저감이나 연료소비 총량의 감소 등에 긍정적인 역할을 하기 때문에 친환경 교통수단의 이용을 촉진하기 위한 필요성이 제기되어 있다.

 

이종배 의원은 친환경자동차에 대한 중요성이 점점 높아지고 있음에도 정부 보조금 외에 추가적인 제도적 뒷받침은 전무한 상황이라며, “동 개정안이 통과되면 친환경자동차 보급에 커다란 활력이 되어 온실가스나 미세먼지 감축 등 환경 문제 해결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법안발의 취지를 밝혔다.

Posted by Beginstart 비긴스타트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30 미래사업 전략 / 사진=한온시스템 제공

 

한온시스템이 현대차그룹의 E-GMP 전기차 공조 시스템 공급사로 2차 사업까지 수주했다.

 

현대자동차 그룹의 순수전기차 전용 플랫폼인 E-GMP(Electric-Global Modular Platform)의 공조시스템의 공급사로 1차 사업을 수주한 한온시스템이 2차 수주에도 성공했다.

 

2019년에 수주한 1차 사업 물량은 2021년에, 2020년에 수주한 2차 사업은 2022년에 양산 예정이며, 1차 배터리 공급사는 SK이노베이션, 2차 배터리 공급사는 LG화학이다.

 

한온시스템의 2차 수주액은 약 44800만 달러(한화 약 5300억 원)에 이를 것으로 보이며 이는 한온시스템의 연간 수주 목표금액은 10억 달러(한화 약 11885억 원)45%에 해당하는 액수다.

 

전기차 열관리시스템 핵심기술 및 주요 변경점 / 사진=한온시스템 제공

 

자동차의 열관리시스템은 내연기관차도 필수적이지만 전기차에는 주행거리 연장 등에 영향을 직접 주며 내연기관차보다 고도화된 기술이 필요한만큼 부품 단가도 비싸 유망 사업으로 주목받고 있다.

 

특히 전 세계적으로 전기차로의 패러다임 전환이 빨라지면서 열관리시스템 시장을 차지하기 위한 경쟁도 치열해지고 있다.

 

한온시스템은 미래차 통합열관리 시스템의 원천기술 확보를 통해 전기차에서 난방을 작동할 시 크게 줄 수 있는 주행거리를 개선하고 열관리 분야 기술 선점기업으로 글로벌 시장을 선도하겠다는 입장을 손정원 한온시스템 사장이 최근 미래차 간담회에서 발표한 바 있다.

 

블룸버그 뉴 에너지 파이낸스(BNEF)에 따르면, 신규 승용차 판매에서 친환경차 점유율이 2040년에는 약 60%를 넘어설 것으로 예상된다.

 

현재 국내 공조 시스템은 한온시스템과 두원공조가 양분하고 있고, 현대자동차 그룹이 계열사인 현대 위아를 통해 시장 진입을 목표로 하고 있다.

 

현대자동차는 2025년까지 44종의 친환경차 라인업을 구상하고 있고, 이 중 23종이 순수 전기차로 구성하고 있다.

 

기아자동차가 2020년 초에 발표한 플랜S에서의 전기차가 11종을 출시할 계획인만큼 최소 12종은 현대자동차에서 출시할 것으로 보인다.

 

Posted by Beginstart 비긴스타트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