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잡는 미국, 트럼프 행정부, 8개 중구 앱에 퇴출 행정명령

국제|2021. 1. 6. 20:30
728x90
반응형

 

 

퇴임까지 15일 남은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중국 기업에 대한 조치를 여전히 지속 중이다.

 

로이터, 블룸버그 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 기업이 서비스하는 8개 애플리케이션들과 거래를 금지하는 행정명령에 서명했다.

 

8개 제재 대상은 알리페이, QQ월릿, 텐센트QQ< 위챗페이, 캠스캐너 쉐어잇, 브이메이트, WPS오피스 등 일상에서도 자주 사용되는 상용 애플리케이션들이다.

 

행정 명령에 따라 상무부는 이번 제재를 45일 이내에 집행해야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의 퇴임일이 다가오는 만큼 오는 20일 전에는 상무부에서 조치가 있을 것으로 전문가들은 보고 있다.

 

반면 블룸버그는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의 취임 이후 시행 여부가 결정 될 것으로 전망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제재의 사유를 중국 기술기업들의 국가안보 위협을 지목했다.

 

중국 애플리케이션들은 스마트폰, 태블릿, 컴퓨터 등 개인 전자기기에 접근해 개인 정보와 사생활 정보를 포함한 사용자 정보를 장악할 수 있다는 의미다.

 

이번 트럼프 대통령의 조치는 틱톡과 위챗과의 거리를 금지한 20208월의 행정명령과도 유사하지만, 당시의 조치는 미국 법원에서 제동이 걸렸다.

 

로이터 통신은 이번에도 상무부의 조치가 미국 법원의 소송에 직면할 것으로 예측했으며, 작년의 조치가 시행된다면 애플 앱스토어와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중국 애플리케이션이 퇴출 됐을 것이라고 보도했다.

 

미 상무부 윌버 로스 장관은 중국 공산당의 위협으로부터 미국인의 사생활과 안보를 지킨다는 트럼프 대통령의 확고한 노력을 지지한다고 별도 성명을 통해 밝혔다.

 

한편, 이번 조치에 따라 미국 정부와 중국 공산당 지도부의 긴장 수위는 더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

 

트럼프 행정부는 광범위한 중국 제품에 고율관세를 물린 데 이어 중국 기술기업들의 성장을 저해할 수 있는 각종 규제를 가하는 중이다.

 

미 상무부는 지난 12월에는 첨단기술 발전의 토대인 중국 최대의 반도체업체 SMIC, 세계적 드론 제조업체 SZ DJI 등 중국 기업 수십곳을 미국 기업과의 거래가 금지되는 수출규제 명단(entity list)에 올린 바 있다.

반응형

댓글()

중국 전기차에 시장에 뜨는 '애국소비'

국제|2021. 1. 3. 01:07
728x90
반응형

미니 EV 내부사진 / 사진=상하이GM우링 제공

 

 

테슬라가 선점하고 있던 중국 전기차 시장에 변화의 바람이 불고 있다.

 

중국 국산 전기차들이 테슬라가 주춤하는 틈을 타서 시장을 개척하고 있어, 테슬라의 미래 성장에도 빨간불이 켜졌다.

 

중국승용차협회(CPCA)에 따르면, 201911월 전기차 판매 1위는 상하이GM우링의 훙광미니28246대가 판매됐다. 테슬라의 모델321604대가 팔려 2위를 기록했다.

 

훙광미니는 미국 빅3 중 하나인 제너럴모터스(GM)가 상하이자동차, 우링차의 합자회사인 상하이GM우링이 20197월에 내놓은 소형 전기차로, 1회 충전거리 260km, 판매가 28800위안(한화 약 480만 원)의 경차다.

 

20208월에 출시된 후 15000대가 팔리면서 모델3의 판매대수(11811)를 제치고 판매량 선두에 올라 4개월 동안 연속 1위를 기록했다.

 

중국 전기차 시장 11월 판매량을 살펴보면, 훙광미니와 창청차의 헤이미오, 치루이차의 eQ, 상하이GM우링의 바오준E100 등 경차급이 4종 포함됐고, 이는 2019년 전기차 팬마 10위 내에 경차급이 2종 밖에 없던 것을 고려하면, 경차의 비중이 계속 높아지고 있다는 반증이다.

 

프리미엄 전기차 부문에서도 중국 전기차들이 선전 중이다.

 

‘4대 신세력으로 불리는 리샹(리오토), 웨이라이(NIO), 샤오펑, 웨이마는 201911월 판매량 합계는 17605대로, 반년 전인 5월 판매량 8151대에 비해 2배 이상 판매량이 증가했다.

 

미국 나스닥 상장사인 리샹은 중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ONE'만으로 11464, 연간 누적 26498대의 판매 실적을 올렸다.

 

ONE의 기본형 가격이 328000위안(한화 약 5484만 원)으로, 30만 위안(한화 약 5000만 원) 이하 전기차에 주어지는 보조금 혜택을 포기했음에도 판매량이 증가해 애국 소비가 증가한다는 분석이 나왔다.

 

테슬라가 프리미엄 전기차 시장을 노린 모델Y’를 당국의 허가가 나오는 대로 판매를 시작할 계획이지만, 이미 시장을 선점한 토종 기업들의 존재로 부진할 것으로 업계는 예상 중이다.

반응형

댓글()

베이징 유이병원-라싸 인민병원 5G 네트워크로 원격 진료 시행

국제|2020. 12. 22. 16:24
728x90
반응형

 

5G 네트워크를 통한 원격 진료가 진행되고 있다 / 사진=베이징 유이병원 웨이보

 

티베트에서 5G 네트워크를 사용한 원격 진료가 이루어졌다.

 

중국 수도의과대학(首都医科大学) 부속 베이징 유이병원(北京友谊医院)은 지난 11일 라싸시 인민병원(拉萨市人民医院)의 의사 10여 명으로 구성된 의료팀과 5G 네트워크를 사용해 중증 췌장염 환자에 대한 원격 진료를 진행했다고 발표했다.

 

5G 원격 진료는 기존 통신방식과 비교해 화면 해상도가 높고, 필요한 자료 전송 속도가 훨씬 빠른 데다, 이미지 재생상태도 훨씬 원활했다고 밝혔다.

 

라싸시 인민병원은 지난 5월 차이나유니콤 티베트 지사와 5G 지능화 의료 연합 실험실 설립을 위한 전략적 제휴를 맺었다.

 

의료 분야에서 5G 활용을 적극 추진하기 위한 이 제휴는 5G 데이터 전송 그실울 핵심으로 하는 스마트 의료 플랫폼을 구축한다는 내용이 골자로 담겨 있다.

 

라싸시 5G 의료 서비스 시범 사업은 5G 원격 진료, 원격 수술, 중환자 원격 모니터링, 원격 의학 교육 등의 5G 네트워크 활용 사업이 포함됐다.

 

라싸시 인민병원은 차후에도 베이징 유이병원을 통해 베이징시 우수 병원과 연결하고 차이나텔레콤 등 협력 파트너의 전폭적인 지원을 받아 5G 원격 진단·원격 치료·병원 관리 등 5G 네트워크 사용 환경을 확대해 티베트의 환자 서비스, 병원 의료 관리 수준을 높일 계획이다.

 

라싸시 런이(任轶) 인민병원장은 베이징 유이병원과 처음으로 5G 원격 진료를 진행한 것은 우리 병원이 5G 네트워크 기술을 통해 ‘5G+의료 서비스를 점진적으로 실현한다는 의미라며 베이징의 우수한 의료 자원을 라싸 시민들에게 실시간으로 서비스할 것이라고 밝혔다.

반응형

댓글()

바이두, 자율주행에 이어 전기차까지 넘보나?

국제|2020. 12. 22. 14:24
728x90
반응형

바이두 / 사진=웨이보

중국 최대 검색엔진 기업인 바이두가 전기자동차 시장에 뛰어들 것이란 보도가 나왔다.

 

로이터 통신은 복수의 소식통을 인용해 바이두가 전기자동차를 직접 생산하는 것을 검토 중이며, 제조업체들과 협의를 거쳤다고 보도했다.

 

바이두의 전기차 생산 방식을 아웃소싱 또는 제조기업과의 합자회사 설립 방식으로 알려졌다.

 

로이터통신은 인용을 통해 지리자동차(吉利汽车) 모기업 저장지리홀딩스(浙江吉利控股), 광저우자동차(广汽集团), 이치자동차(一汽集团) 등 자동차 제조업체와 합자기업 설립에 대한 기초적인 협상을 벌였다고 밝혔다.

 

한편 해당 보도에 대해 바이두와 이치자동차는 반응을 보이지 않고 있다.

 

광저우자동차는 바이두와 전략적 협력 관계를 맺고 있다고 밝히고 추가 협력은 논의 중이라고 답신했다.

 

저장지리홀딩스는 해당 사항에 대해 전혀 모르는 일이라는 반응을 보였다.

 

 

로보택시 / 사진=바이두 아폴로 제공

현재 바이두는 자사의 IT 기술을 활용해 자율주행 영역에서 빠른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텐센트, 아마존, 알파벳(구글) 등 글로벌 IT 기업들이 자율주행차 기술에 투자하거나 관련 기업들과 협업하는 중이다.

 

바이두는 지난 2017년 자회사 바이두 아폴로를 설립했고, 지리자동차, 폭습가ᅟᅦᆫ, 도요타, 포드 등 자동차 기업들과 협력 관계를 맺어왔다.

 

베이징, 창사, 창저우 등 대도시에서는 운전자가 동승한 자율주행 택시인 로보택시를 운행 중이며 3년 이내에 30개 도로 서비스를 확대할 계획을 밝혔다.

반응형

댓글()

중국, 자오상퉈푸은행 설립 허가 '2번째 인터넷 전문은행' 생긴다

국제|2020. 12. 19. 19:43
728x90
반응형

자오상퉈푸은행 (招商拓扑银行)’

 

중국 2번째 인터넷 전문은행인 자오상퉈푸은행(招商拓扑银行)’의 설립을 허가했다.

 

1번째 인터넷 전문은행(Direct Bank)바이신은행(CITIC AiBank)'의 설립 인가 이후 3년만의 일이다.

 

자오상은행(招商银行)은 상하이증권거래소를 통해 왕인온라인(网银在线) 등과 공동으로 추진하는 자오상퉈푸은행(招商拓扑银行)’ 설립을 중국 금융 당국이 승인했다고 밝혔다.

 

자오상은행과 왕인온라인은 자오상퉈푸은행의 보통주를 각각 14억 주, 6억 주를 매입해 보유 지분 비중을 70%30%로 맞출 계획이다.

 

왕인온라인은 2003년 설립한 전자결제 솔루션 제공 기업으로 전자상거래 기업인 징동그룹의 인공지능(AI)블록체인 기술 개발사인 징둥수커(京东数字科)2012년에 인수합병한 전적이 있다.

 

2017년 중신은행(中信银行)과 중국 최대 검색엔진을 보유한 바이두가 협력해 만든 인터넷 전문은행인 바이신은행의 설립 이후 자오상은행도 20183월 인터넷 전문은행 설립을 추진했지만 중국 금융당국은 설립 허가를 내주지 않았다.

 

이는 최근 몇 년간 중국 내에서 무분별한 가계대출 및 금융 안정을 위협하는 문제가 발생하는 문제에 대해 규제의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과 관련이 있는 것으로 보인다.

 

3년간 바이산은행은 점차 수익을 달성하며 양호한 운영 상태로 접어들면서 2번째 인터넷 전문은행인 자오상퉈푸은행의 허가가 나왔다고 분석된다.

 

2019년 말 기준 바이신은행의 총자산은 5886500만 위안(98445억 원)으로 2018년과 비교해 63.86% 늘었다.

반응형

댓글()

유럽, 그린 리커버리에 힘입어 세계 최대 규모 전기차 시장으로 성장

경제|2020. 12. 19. 00:51
728x90
반응형

폭스바겐 전기차(EV) 골프 / 사진=폭스바겐 제공

 

유럽 전기차 시장의 규모가 중국 시장을 추월했다.

 

닛케이 신문에 따르면, 유럽 각 국이 경기부양책으로 자동차 구매 보조금을 늘리면서, 전기차 판매량이 증가했다고 밝혔다.

 

20201월부터 10월까지 유럽 전기차 판매량은 작년 동기 대비 2.1배 증가해 최대 규모의 전기차 시장으로 부상했다.

 

특히 친환경 투자를 통해 경제 회복을 꾀하는 그린 리커버리(Green Recovery)’ 정책이 전기차 시장의 성장을 견인하는 중이다.

 

지난 5월 프랑스는 전기차(EV)를 구매할 시 7000 유로(한화 약 943만 원)의 보조금을 지급한다고 발표했고, 타 보조금과 합해 최대 12000 유로(한화 약 1616만 원)의 보조금을 지원받을 수 있게 돼 6월부터 10월까지 전기차 판매량이 전년 동기 대비 3.2배 늘어났다.

 

유럽 내 최대 시장인 독일은 전기차 구매시 최대 9000 유로(한화 약 1212만 원)를 지원한다.

 

유럽연합은 2021년부터 연평균 CO2 배출량을 목표치인 95g/km를 초과할 때마다 모든 신규 차량에 95유로(한화 약 128000 )의 벌금을 부과하는 등의 자동차 탄소배출 규제를 강화할 계획이다.

 

이에 자동차 제조사들은 전기자동차 출시에 공격적으로 사업을 전개하고 있다.

 

자동차 시장 조사기관인 마크라인스(Marklines)에 따르면, 20201~10월 유럽 신규 자동차 판매량은 20191~10월 사이와 비교해 27% 감소했지만, 전기자동차(EV),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자동차(PHV), 하이브리드(HV) 등을 포함한 전기차 판매량은 881000 대로 중국의 789000 대를 넘어섰다.

 

중국의 20201~10월 전기차 판매량은 789000 대이며, 전년 동기 판매량인 105만 대에 비해 6.5% 감소했다.

 

중국 정부는 지난 7월에 신에너지차 보조금 연장 등 정책을 발표하면서 7월 이후 전기차 판매량이 늘어났지만, 유럽의 판매량을 추격하기엔 역부족이었다.

 

판매량이 가장 많이 증가한 제조사는 독일 폭스바겐으로 2019년 대비 3.9배 증가한 183000 대를 판매했고, 주력 전기차 브랜드인 골프(Golf)29000대 이상 팔렸고 'ID.3' 역시 19000 대 이상이 판매됐다.

 

증가폭이 가장 큰 업체는 프랑스의 푸조 시트로엥(PSV)으로 2019년 대비 16.6배 증가한 83000대를 올해 들어 판매했다. PSA는 신모델에 전기차(EV)나 플러그인 하이브리드차(PHV)를 추가해왔고 2025년까지 전 기종 전기차를 출시할 계획이다.

반응형

댓글()

중국, 2021년부터 자율주행 국가표준 시행한다

국제|2020. 12. 18. 15:45
728x90
반응형

바이두 아폴로 자율주행차 사진=바이두 제공

 

중국 내 기업들의 자율주행자동차 개발이 가시화되는 가운데 중국 정부의 자율주행차 등급 분류가 20211월부터 시행될 예정이다.

 

기존에는 자율주행자동차 국가분류가 없어 제조사들이 레벨 2.5, 레벨 2.9 등의 임의표현으로 단계를 지정해왔었다.

 

이에 중국 공업정보화부는 20203자율주행차 등급 분류(汽车驾驶自动化分级)’를 발표했고 2021년부터 시행을 앞두고 있다.

 

국가표준화관리위원회에서 자율주행차 등급 분류를 승인해 중국은 자체적인 자율주행 기준 단계를 갖게 됐고, 자율주행차 등급 분류가 시행되면 제조사들은 임의로 자율주행 단계를 정할 수 없게 된다.

 

현제 국제적인 자율주행 단계 기준은 미국 도로교통안전국(NHTSA)과 미국자동차공학회(SAE)가 제시한 2가지 기준이 있고, 이 중 SAE가 제출한 기준이 표준 기준으로 인정받고 있다.

 

자율주행차 등급 분류와 국제 표준 기준은 자율주행 단계를 0~5단계로 구분한다.

 

국제 기준은 레벨 0을 수동 운동의 단계로 보지만, 중국 기준은 응급 보조 단계로 차선이탈경고 시스템(LDW), 자동긴급제동장치(AEB) 등 안전 보조 장치 기능이 추가된 것을 의미한다.

 

국제 통용 기준의 레벨 0~2는 자율주행차가 모굪와 사고 상황 인지 및 대응(OEDR)을 운전자가 담당한다고 규정하지만, 중국의 자율주행차 등급 분류는 운전자와 자율주행 시스템이 OEDR를 담당한다고 규정했다.

 

돌발상황 등 운전자가 개입하는 단계인 조건부 자율주행을 의미하는 레벨3은 국제기준과 중국 기준은 동일하지만, 중국 기준은 운전자의 수동 전환 능력 모니터링과 위험 완화 계획 수립을 요구한다.

 

레벨0과 레벨3에 대한 규정을 제외하면 중국의 자율주행차 기준과 국제 기준은 대동소이한 것으로 볼 수 있다.

반응형

댓글()

SK이노베이션, 중국 내 3번째 배터리 공장 확보

산업|2020. 12. 18. 00:43
728x90
반응형

사진=SK이노베이션 제공

SK이노베이션이 EVE의 생산공장에 지분투자를 통해 공장 공동운영에 들어간다.

 

한국경제에 따르면, 중국 배터리 제조사인 EVE와 부채 출자전환 계약을 12월 초 체결하고, 후이저우(惠州)에 배터리 공장을 세운 EVE 자회사의 지분 49%를 취득하고 공동으로 공장 운영에 들어간다.

 

생산 규모는 10GWh(기가와트시)2021년부터 본격적인 생산에 들어갈 전망이다.

 

후이저우 공장에서 생산된 전기차 배터리는 중국에 판매되는 전기차 모델에 탑재될 예정이다.

 

후이저우 공장은 SK이노베이션이 중국 현지에 투자한 3번째 배터리 공장으로 1번째는 베이징 자동차와 합작한 창저우(常州) 공장이며, 2번째는 EVE와 합작한 옌청(鹽城) 배터리 공장이다.

 

창저우 공장은 2019년 완공돼 가동 중이며, 옌청 공장은 시운전을 거쳐 2021년부터 본격 가동한다.

 

SK이노베이션은 후이저우 공장까지 정상 가동되면 2021년에 중국 내에서만 약 27GWh, 2022년에는 30GWh 규모의 배터리 셀을 생산할 것으로 전망했다.

 

SK이노베이션의 중국 공장 투자는 주요 전기차 시장 중 하나인 중국 시장에서 빠른 물량 공급과 수요 대응을 위한 것으로 분석된다.

 

또한, 유럽 시장을 목표로한 헝가리 공장과 북미 시장을 담당할 미국 공장이 2022년부터 순차적으로 가동해 2025년까지 연간 생산능력을 19.7GWh 수준에서 100GWh까지 확대할 계획이다.

반응형

댓글()